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000만원 기부 80대 기초생활수급 할머니… 수건선물도 거절하고 떠나

기초생활수급자이면서도 1000만원의 기부금을 낸 할머니. [부산 진구청 제공]

기초생활수급자이면서도 1000만원의 기부금을 낸 할머니. [부산 진구청 제공]

85세 고령의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할머니가 정부지원금을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달라고 기부했다.

 
부산 진구청은 A(85) 할머니가 최근 구청장실에 찾아와 1100만원을 기부했다고 19일 밝혔다.  
 
"여기서 제일 높은 사람을 만나러 왔다"며 구청장실에 들어온 할머니는 "1000만원은 꼭 어려운 사람을 돕는 데 쓰고, 100만원으로는 물도 제대로 못 먹는 아프리카 어린이들을 돕고 싶다"고 당부했다.
 
부산진구 가야동에 사는 기초생활수급자인 할머니는 젊은 시절에는 장사하며 자식을 키우다 현재는 정부지원금으로 생활하고 있었다.  
 
서은숙 구청장은 할머니의 기부를 만류했으나 의지를 꺾을 수는 없었다.
 
이름은 물론 아무것도 밝히지 말아 달라고 당부한 할머니는 구청 측이 후원자에게 주는 감사선물인 수건 세트도 극구 거절했다.  
 
할머니는 "이렇게 살아있을 때 남도 돕고 해야 하느님이 이뻐하시지. 예배당은 못 가도 집에서 기도하고, 좋은 일 하면 하느님이 좋아할 거라고 믿어"라고 말하며 구청장실을 떠났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