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라임 회장 5개월 도피 뒤엔 당뇨약 배달한 '운전기사' 있었다

성북구 주택가에서 잠복 중이던 경찰이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회장을 검거한 순간. [사진 연합뉴스TV]

성북구 주택가에서 잠복 중이던 경찰이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회장을 검거한 순간. [사진 연합뉴스TV]

 
1조6000억원 대 환매 중단 혐의로 경찰 수배를 받은 김봉현(46·구속)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과 이종필(42·구속) 전 라임자산운용 부사장. 이들이 경찰의 추적을 따돌리고 5개월간이나 도피 행각을 펼칠 수 있었던 배후가 법원 판결로 드러났다. 이들의 도피를 돕다 유죄 판결을 받은 사람은 바로 이들의 '운전기사'였던 것으로 밝혀졌다. 

[사건추적] 신출귀몰 도피행각 벌인 라임 핵심인물들

 
김 회장과 이 부사장은 1조6000억원대 환매 중단 사태를 일으킨 이른바 ‘라임자산운용 사건’의 핵심 피의자다. 경찰이 지난해 12월 구속영장을 청구하자 김 회장은 영장심사에 참여하지 않고 그대로 잠적했다. 이 전 부사장 역시 지난해 11월 구속 영장심사에 참석하지 않아 곧장 지명수배됐다. 이후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가 지난 4월 23일 김 회장과 이 부사장을 검거하기까지 약 5개월이 걸렸다.
 
 라임 사태 관계자의 도피를 도운 2인의 운전기사가 서울남부지법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했다. 뉴스1

라임 사태 관계자의 도피를 도운 2인의 운전기사가 서울남부지법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했다. 뉴스1

 
두 사람이 경찰의 5개월에 걸친 추적을 따돌릴 수 있었던 건 다름 아닌 운전기사들이 수족 역할을 하며 도피를 도왔기 때문이다. 우선 오랜 기간 숨어 지내려면 외부 조력자와 연락할 수 있는 통신 수단이 필요하다. 김 회장 등에게 조력자 김모씨와 연락하는 데 사용할 수 있게 휴대폰을 전달한 게 운전기사 성 모씨였다. 성씨는 또 증거를 은폐하기 위해 이 부사장이 사용했던 여러 대의 휴대폰을 한강에 버리기도 했다.
 
두 사람의 이동 수단 역시 또 다른 운전기사가 도왔다. 이 부사장의 운전기사로 일하다 지난해부터 김 회장의 차를 운전했던 한 모씨다. 한씨는 김 회장이 소유했던 기아차 카니발의 차량번호판을 바꾸는 수법으로 김씨가 경찰의 눈을 피해 이동할 수 있도록 했다. 
 
도피 자금을 전달한 것도 운전기사다. 성 씨는 이 부사장의 공인인증서가 깔린 휴대폰으로 스타모빌리티 주식을 판 뒤 그 돈을 이 부사장한테 전달했다. 또 다른 운전기사 한씨도 이 부사장한테 5억원짜리 수표를 받아 명동에서 현금 4억8000만원을 환전한 뒤 갖다 줬다.
 

운전기사가 휴대폰·돈·치료제 공급

이종필 전 라임자산운용 부사장. 뉴시스

이종필 전 라임자산운용 부사장. 뉴시스

 
특히 이 부사장은 당뇨가 있어 수시로 당뇨약이 필요했다. 이 약 역시 운전기사가 수시로 배달하다시피했다. 이 부사장의 당뇨약은 이 부사장의 아내이자 현직 대학병원 의사인 추모씨가 처방했다. 한씨는 추씨의 처방전으로 약을 구한 뒤, 이 부사장을 돕는 김모씨 차량 뒷좌석에 넣어두는 방식으로, 이 부사장에게 약을 배달시켰다. 
 
이 부사장은 또 아토피에도 시달려 정기적으로 주사를 맞아야 했다. 이 역시 부인 추씨가 주사제를 구해 친정어머니 차에 넣어두면, 운전기사 한씨가 찾아간 뒤 성씨를 통해 이 부사장에게 최종적으로 릴레이 전달을 했다. 이 부사장이 지병인 당뇨나 아토피에도 적절한 약을 복용하며 도피할 수 있었던 배경이다. 
 
신한은행 라임CI펀드 피해고객연대가 서울남부지검 앞에서 개최한 기자회견. 뉴스1

신한은행 라임CI펀드 피해고객연대가 서울남부지검 앞에서 개최한 기자회견. 뉴스1


이 부사장은 도피 중 가족과 휴가를 갈 정도로 여유를 부리기도 했다. 이때도 운전기사들이 등장한다. 운전기사 한씨와 또 다른 박씨가 각각 자신들의 이름으로 차를 빌린 뒤, 이 부사장과 그의 아내·아들·딸 등 가족을 같은 날 강원도 정선의 리조트로 데려다줬다. 이 부사장은 그곳에서 가족과 3박 4일을 보냈다. 
 
운전기사들 재판에 넘겨져 유죄 받아  
운전기사들은 김 회장과 이 부사장이 기소되면서 도피를 도운 혐의로 같이 재판에 넘겨져 유죄 판결을 받았다. 서울남부지법은 지난 11일 성씨에게 징역 4월에 집행유예 1년을, 한씨에게는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각각 선고했다. 재판부는 “김 회장과 이 부사장이 수사기관의 추적을 피해 도피 중인 것을 알면서도 피고인들은 이들을 도왔다”며 “다만 고용주 지시로 행동했고 별도의 경제적 이익을 받은 적이 없는 점을 고려했다”고 집행유예 선고 이유를 설명했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