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물러나는 '시진핑 친구' 주중 美대사…"코로나 중국 잘못" 직격탄

2012년 부주석 신분으로 방미했던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왼쪽)이 테리 브랜스태드 현 주중 미국대사와 친분을 과시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2012년 부주석 신분으로 방미했던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왼쪽)이 테리 브랜스태드 현 주중 미국대사와 친분을 과시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내달 퇴임을 앞둔 테리 브랜스태드 주중 미국대사가 전세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에 대해 "중국 우한에서 억제될 수도 있었지만, (대응을 잘 못해) 세계적 대유행이 됐다"고 중국을 비판했다. 또 중국이 껄끄러워하는 신장 위구르족 탄압, 홍콩, 남중국해 문제 등을 하나씩 거론하기도 했다.
 
브랜스태드 대사는 18일(현지시간) 미국 CNN과의 인터뷰에서 "중국은 (코로나19) 발병을 은폐하고 초기에 이를 지적한 의료진을 처벌까지 했다"며 '중국 책임론'을 내세우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주장에 힘을 실었다.
 
중국 정부는 그간 코로나19 발병지가 우한이라는 것을 부정하며, 초기 대응을 잘 못 했다는 지적도 반박해왔다.
 
그는 또 "중국과의 협력·지원에 있어 미국뿐 아니라 전 세계의 관심이 크게 줄었다"며 "위구르족에 대한 학대, 홍콩과 남중국해에서 그들이 한 일들은 세계의 많은 사람을 멀어지게 만들었다"고도 했다. 또 중국과 인도 국경 사이 긴장 고조를 지목하며 "중국이 중립국이었던 인도에 한 일은 정말 문제를 일으켰다"고 덧붙였다.
 
2016년 12월 주중 대사에 부임한 브랜스태드 대사는 원래 미국 내 '친중 인사'로 꼽혔다. 1980년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방 관료였던 시절부터 알고 지내며 우호관계를 유지해왔고, 2012년 시 주석이 부주석 자격으로 방미했을 땐 직접 만나 환영하기도 했다. 
 
브랜스태드 부임 당시 중국정부는 '중국의 오랜 친구'라며 환영했지만, CNN은 '그의 임기가 미·중 관계의 가장 험난했던 시기였다'며 '사적 인연이 양국 관계를 이롭게 하는데 궁극적인 영향을 줄 수 없었다'고 평가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 재선캠프 지원여부를 묻는 질문에 "대사에서 물러났을 뿐"이라며 "2016년(대선 당시)에 했던 것처럼 대통령이 요청하면 그렇게 할 것"이라고 했다. 브랜스태드 대사의 아들 에릭은 트럼프캠프와 공화당 전국위원회(RNC)의 공동 모금 위원회의 수석 고문을 맡고 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