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불교계 “적폐청산 부담”…문 대통령 “파사현정”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현 정부의 적폐청산 작업과 관련해 “불교계에 파사현정(破邪顯正·그릇된 것을 깨고 바른 것을 드러냄)의 정신이 있는 만큼 적폐청산 자체를 불교계도 반대하지는 않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불교계 지도자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연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지도부 초청 청와대 간담회
“방역조차 정치화” 통합 강조

이날 문 대통령의 적폐청산 관련 발언은 대한불교관음종 총무원장인 홍파 스님이 “적폐청산을 좋게 생각하는 국민도 많지만 부담스럽게 생각하는 사람도 많다”고 말한 데 대한 답변에서 나왔다고 청와대 핵심 관계자가 전했다. 문 대통령은 “그(적폐청산) 때문에 야기된 갈등과 분열, 이런 게 염려돼 통합 조치가 이뤄지길 바라는 말씀 아니신가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협치와 통합된 정치를 위해 나아가려 한다”며 “다만 협치나 통합은 정치가 해내야 할 몫인데 제대로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이어 “정치에서 갈등이 증폭되다 보니 심지어 방역조차 정치화됐다”며 “방역에는 그야말로 온 국민이 혼연일체가 돼야 하는데 일각에선 방역 협조를 거부한다든지 왜곡하는 일이 일어나고 있다. 기본적으로 정치 갈등이 이어져 발생한 현상”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과 관련해서도 “이웃을 아끼고 보듬는 마음을 K방역의 근간으로 삼았는데, 이는 중생이 아프면 나도 아프다는 불교의 가르침과 다르지 않다”고 밝힌 뒤 “불교는 고난을 이겨낸 힘이다. 국민 곁에 언제나 불교가 있었듯이 늘 함께해주길 바란다”며 불교계의 협조를 당부했다.
 
윤성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