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새끼 보는 앞에서 어미개 때려죽인 60대 견주

새끼 2마리가 보는 앞에서 키우던 어미개를 잔혹하게 때려 죽인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중앙포토·연합뉴스

새끼 2마리가 보는 앞에서 키우던 어미개를 잔혹하게 때려 죽인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중앙포토·연합뉴스

새끼 2마리가 보는 앞에서 키우던 어미개를 잔혹하게 때려 죽인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사상경찰서는 18일 자신의 집 옥상에서 암컷 풍산개 머리를 둔기로 10여 차례 내리친 이 남성을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남성은 경찰 조사에서 "개가 자꾸 사람을 물어 다른 사람에게 줄 수 없어 직접 죽였다"는 취지로 진술 한 것으로 알려졌다.
 
어미의 죽음을 목격한 새끼 2마리는 개 주인이 소유권을 포기해 동물보호단체에 보내졌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