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 대선까지 한 달 반…"트럼프, 바이든 지지율 첫 추월"



[앵커]



미국 대선을 꼭 한 달 반 남겨두고 트럼프 대통령이 바이든 후보를 앞섰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처음으로 나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성 추문 의혹도 또 불거졌습니다.



워싱턴 임종주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트럼프 대통령이 격전지 위스콘신으로 날아갔습니다.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 (현지시간 17일) : 만약 바이든이 이기면 폭도들이 이기는 겁니다. 무정부주의자, 방화범이 이긴다는 것입니다.]



상당수 마스크를 쓰지 않은 지지자들은 환호로 호응했습니다.



이런 전략이 먹히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47%로, 바이든 후보를 1%P 앞섰습니다.



보수성향 업체의 조사로, 오차범위 안이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추월은 처음입니다.



잇따르는 폭력시위에 반감이 커지면서, 흑인을 제외한 소수 인종이 트럼프 지지로 돌아서고 있다는 분석입니다.



다른 조사에선 바이든 후보가 5%P에서 9%P까지 앞서고 있지만, 격차는 줄어들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의 성 추문 의혹이 또다시 불거졌습니다.



모델 출신 여성이 20여 년 전 뉴욕에서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것입니다.



[에이미 도리스/성추행 피해 주장 전직 모델 (가디언 / 현지시간 17일) : 그(트럼프)의 손이 내 가슴과 엉덩이 등 온몸을 더듬었습니다.]



백악관 출신 인사의 등 돌리기도 이어졌습니다.



[올리비아 트로예/전 미국 백악관 코로나19 TF 보좌관 (워싱턴포스트 / 현지시간 17일) : 진실은 그가 자기 자신 말고 다른 사람은 안중에도 없다는 겁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성추행 의혹을 전면 부인했습니다.



꼭 한 달 반 남은 미 대선 정국이 본격적으로 요동치고 있습니다.



(화면출처 : 가디언)

(영상디자인 : 최수진 / 영상그래픽 : 이정신)

JTBC 핫클릭

미 대선 이슈된 대형산불…"기후 방화범" vs "산림 관리 탓" 코로나 백신 개발 서두르는 트럼프…반전 카드 노리나 참전용사 비하 파문에 추가 폭로 예고…트럼프 '골치'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