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탈당하면 의원직 잃는데…제명당한 김홍걸 "당 결정 수용"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국회에서 열린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 참석해 자리하고 있다. 뉴스1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국회에서 열린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 참석해 자리하고 있다. 뉴스1

재산신고 누락과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더불어민주당에서 제명된 김홍걸 의원은 18일 당의 결정을 받아들인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 측 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의원은 제명 조치를 듣고 선당후사(先黨後私, 개인의 안위보다 당을 위해 희생한다)의 마음으로 받아들인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어 “성실히 협조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는 당의 브리핑은 말도 안 된다”며 “당의 조사가 들어온다면 최선을 다해 응하고 조사를 거부하거나 피할 생각도 없었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공식 입장은 따로 생각하고 있지 않다”며 “남은 선관위 조사에서 사실관계를 잘 소명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긴급 최고위원회의 결과 김 의원에 대한 제명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최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 브리핑에서 “당이 공직선거법 위반(재산 누락)에 대한 조사를 개시했지만, 김 의원이 감찰 업무에 성실히 협조할 것으로 보이지 않았다”며 “당의 부동산 정책 취지에 부합하지 않는 부동산 다보유로 품위를 훼손하였다고 판단해 제명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16일 윤리감찰단을 출범시키며 첫 감찰 대상으로 김 의원을 지목해 조사해왔다. 윤리감찰단장인 최기상 민주당 의원은 조사를 시작하고 여러 소명을 요구했지만 김 의원이 이에 응할 의사가 없다는 결론을 내려 최고위에 제명을 요청했다. 이에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최고위원회의를 18일 긴급 최고위를 소집해 제명 요청을 의결했다.
 
이에 따라 비례대표인 김 의원은 민주당 최고위의 제명에 따라 당적을 상실하고 무소속 국회의원 신분이 됐다. 다만 자진해서 탈당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의원직 신분은 유지된다.
 
최 의원은 브리핑 후 기자들과 만나 ‘당에서 탈당을 요청한 적이 없느냐’는 질문에 “탈당 의사가 없었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앞서 총선 때 3주택을 신고한 김 의원은 당의 다주택 처분 방침에 따라 강남 아파트를 정리했다고 밝혔으나 차남에게 증여했으며 이 과정에서 세입자 전세금을 한 번에 4억원 올린 사실이 지난달 말 알려지면서 논란이 됐다.
 
그는 이어 이달 초에는 총선 전 재산공개 때 10억원이 넘는 아파트 분양권을 누락, 4주택을 3주택으로 축소 신고한 사실 등이 드러나 비판을 받았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