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집회 때 CCTV가리고 경찰관 폭행…민노총 조합원 구속

지난 8일 전북 군산의 한 건설 현장에서 부당노동 행위 중단을 요구하는 전국 플랜트 건설노조 전북지부 조합원들의 집회에 경찰이 투입돼 대치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8일 전북 군산의 한 건설 현장에서 부당노동 행위 중단을 요구하는 전국 플랜트 건설노조 전북지부 조합원들의 집회에 경찰이 투입돼 대치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북 군산의 발전소 건설 현장에서 집회 도중 경찰관을 폭행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소속 조합원이 구속됐다. 
 
군산경찰서는 18일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민주노총 전국플랜트건설노조 조합원 40대 A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8일 노조 측이 사전에 신고한 집회 장소를 이탈해 발전소 안으로 진입하려다가 이를 제지하는 경찰관 2명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관은 전치 2주의 상해를 입었다.
 
당시 노조는 100명 이상 실외 집합금지 명령을 위반하고 조합원 650여명이 모이는 집회를 강행했고, 경찰은 집회를 불법으로 규정하고 해산을 명령했다. 
 
하지만 조합원들이 이에 불응하면서 물리적 충돌로 번졌다. 경찰이 폭행 등의 증거로 삼으려던 건설현장의 폐쇄회로(CC)TV는 비닐봉지 등으로 가려졌다. 경찰은 민주노총 측에서 고의로 CCTV를 가린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집회 가담자들을 계속 수사하고 있다"며 "불법·폭력 집회에 대해 엄정하고 단호하게 대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