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도권 교회, 실내예배 인원 늘어난다…'20명→50명' 완화 조치

[출처-연합뉴스][출처-연합뉴스]
다가오는 주말부터 수도권 교회의 실내예배 인원 제한이 완화됩니다.



기존에는 영상예배 제작을 고려해 20명까지만 허용했습니다.



오는 20일부터는 교회 예배실 규모에 따라 50명 미만까지 예배에 참석할 수 있습니다.



예배실 300석 이상은 50명 미만, 300석 미만은 20명 이내로 가능합니다.



같은 교회 내 다른 예배실이 있는 경우, 기준에 따라 중계 예배를 진행할 수 있습니다.



오늘(18일) 한국교회총연합은 회원 교단에 공문을 보내 방역 당국과 협의에 따라 이러한 방침을 정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교총은 "방역당국의 집합제한명령은 기존대로 유지하되 실질적으로는 영상송출을 위한 인원 제한을 완화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교회의 모든 집회가 침해받지 않기 위하여 모든 교회에서 코로나 19 방역에 성공해야 한다"면서 "여전히 어려운 시기기에 모든 교회가 방역에 최선을 다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인원 제한을 완화한다고 해도 방역지침은 지켜야 합니다.



한교총은 마스크 상시 착용과 음식 섭취 금지, 머무르는 시간 최소화, 사람 간 2m(최소 1m) 이상 거리 두기, 예배 시마다 환기 및 소독 실시, 손 소독, 성가대 운영 중지 등을 제시했습니다.



또한 방역당국의 별도 의견에 따라 예배 전후로 현관 등에 많은 인원이 몰리는 것과 예배당 소독 및 환기에 특히 유의해달라고 말했습니다.



한교총은 "확진자 발생 수와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에 따라 방역당국과 협의를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JTBC 온라인 이슈팀)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