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당, DJ아들 김홍걸 제명했다…탈당 안해 의원직은 유지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재산신고 누락 의혹이 제기된 김대중 전 대통령의 3남 김홍걸 의원을 제명하기로 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18일 국회 브리핑에서 이같은 최고위 결과를 전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당은 김 의원이 부동산 정책에 부합하지 않는 부동산 다보유로 품위를 훼손했다고 봤다"며 "이에 당 대표는 최고위를 긴급 소집해 김 의원에 대한 제명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당 윤리감찰단이 김 의원의 공직선거법 위반, 허위신고 등에 대한 조사를 개시했지만 김 의원이 감찰 의무에 성실히 협조할 것으로 보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다만 비례대표인 김 의원의 경우 국회의원직 신분은 유지된다. 선거법 192조 4항에 따르면 합당이나 정당해산, 제명 때문에 당적을 이탈한 비례대표 의원은 의원직을 그대로 수행할 수 있다. 이에 일각에선 김 의원이 자진 탈당을 통해 의원직을 내려놔야 하는 게 아니냐는 의견을 내고 있다. 
 
김 의원은 지난 2016년 서울 강남구와 서초구, 강동구의 아파트와 분양권 등 주택 3채를 '쇼핑하듯' 사들여 사실상 투기를 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또 지난 4·15 총선 전 후보자 재산 신고 때 10억원대 아파트 분양권을 누락해 허위 재산 신고 의혹에 휩싸였다. 
 
김 의원은 당의 다주택 처분 방침에 따라 보유 중인 주택 3채 중 1채를 팔겠다고 했으나 이를 자녀에게 증여해 '꼼수 처분'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이에 민주당은 지난 16일 김 의원을 윤리감찰단 조사 대상으로 지정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