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미사일 쏜 당일에도 골프 친 원인철 "도발 인지 못했다"

원인철 합참의장 후보자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원인철 합참의장 후보자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원인철 합동참모본부 의장 후보자가 과거 북한의 미사일 도발 당일이나 발사 직후 여러 차례 골프장을 출입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18일 국회에서 열린 원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군 주요 지휘관이었던 원 후보자가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했던 당일이나 발사 직후 골프장을 출입했다"고 밝혔다. 
 
하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원 후보자는 공군참모차장이었던 2016년 총 4회, 공군참모총장이었던 2019년 2회 충남 계룡대 골프장을 찾았다. 이 중 2016년과 2019년 각각 두 차례씩 이뤄진 방문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직후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2016년 3월 18일 북한이 노동 계열 미사일을 쏘고 난 뒤 원 후보자는 3월 19일과 20일 이틀에 걸쳐 골프장을 출입했다. 같은 해 4월 23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1발이 동해상에서 첫 시험 발사된 다음날에도 골프장을 갔다. 원 후보자는 지난해 9월 10일과 11월 28일에도 북한의 도발 이튿날 골프장을 찾은 것으로 조사됐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열린 원인철 합참의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열린 원인철 합참의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에 대해 원 후보자는 "미사일 발사 당일 대비 태세나 조치 사항이 끝나고 나면 작전 상황을 평가하고 후속 관련한 것은 제한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하 의원이 "미사일 발사 위기대응반에 들어가 있지 않았느냐"고 묻자 원 후보자는 "각 군 본부는 작전을 직접 시행하는 부대는 아니고 작전 부대들이 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국민들은 이해하기 힘들 것 같다'는 하 의원 지적에 원 후보자는 "그런 부분은 유념하겠다"고 답했다. 
 
원 후보자는 '북한이 ICBM 미사일 발사 시험을 한 당일인 2016년 10월 15일에도 골프를 쳤다'는 의혹 제기에 대해선 "발사 사실이 인지 안된 상태였다"고 해명했다. 
 
그는 "확인해보니 (2016년) 10월 15일 북한에서 미사일을 발사했지만 실패했다"며 "탐지선에 탐지되지 않았고 (미사일 발사) 사실을 (상급부대가) 예하부대에 전파한 건 다음날"이라고 설명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