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연금 직원 4명 중 일부 대마 양성 반응..."집에서 나눠핀듯"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 직원 중 일부가 성분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전북 전주시 덕진구 기지로에 위치한 국민연금기금운용본부. 프리랜서 장정필

전북 전주시 덕진구 기지로에 위치한 국민연금기금운용본부. 프리랜서 장정필

 

대마초 흡연 혐의 4명 중 3명 검사 결과서 일부 양성 반응

18일 전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 운용역 4명 중 3명에 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마약 검사 결과에서 일부가 양성 반응이 나타났다. 나머지 1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경찰이 마약 투약 혐의를 조사하고 있는 직원들은 책임 운용역 1명과 전임 운용역 3명으로 기금운용본부에서 대체투자 부문을 맡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들이 지난 2월부터 6월까지 전주시에 있는 직원 A씨 집에서 대마초를 함께 피운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다. 
 
국민연금은 A씨 등이 대마초를 흡입한 정황을 자체 파악하고 경찰에 수사 의뢰를 했었다. 이후 경찰은 정확한 마약 투약 여부와 시기 등을 특정하기 위해 국과수에 소변 및 모발 성분 검사를 의뢰했다.
 
경찰은 A씨가 대마초를 매입해 나머지 직원들과 함께 피웠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구체적 경위 등을 수사하고 있다. 국민연금은 수사 의뢰 뒤 해당 직원들을 업무 배제한 뒤 감사실 자체 조사를 거쳐 해임 조치를 내렸다.
 
전주=김준희·진창일 기자 jin.changil@jo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