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상직, 이스타 사태에 "내가 할 건 없다"…노조는 "법정관리"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8일 국회에서 이스타항공 대량해고 사태를 위해 할 수 있는 일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연합뉴스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8일 국회에서 이스타항공 대량해고 사태를 위해 할 수 있는 일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연합뉴스

이스타항공 창업주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8일 임금 체불과 600여명 대량해고 사태에 대해 “지분을 헌납했기 때문에 더 이상 할 것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 의원은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나 “내가 깊이 관여하지 않았다고 해서 책임을 회피하려는 게 아니고, 창업자로서 굉장히 안타까움을 갖고 있다”며 “앞으로 경영할 사람들과 주관사가 알아서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이스타항공 조종사 노조는 7개월째 밀린 임금과 퇴직금을 받기 위해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 신청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임금이 체불돼 임금 채권을 보유한 근로자는 이를 근거로 법정 관리를 신청할 수 있다. 노조는 법정관리 신청에 최소 1억 원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하고 자금 마련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노조는 직접 법정관리 신청을 추진하는 이유로 회사 측이 선임한 법무법인을 신뢰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노조 측은 “경영진의 배임과 횡령 등의 문제가 제대로 밝혀지지 않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조종사 노조는 기장·부기장 등 운항승무원 220여명을 대표해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에 가입한 단체다.  
서울 강서구 이스타항공 본사. 장진영 기자

서울 강서구 이스타항공 본사. 장진영 기자

이에 반해 이스타항공사 측은 조종사 노조의 이러한 움직임에 대해 “회사와 전체 직원을 볼모로 한 무모한 시도”라며 반발하고 나섰다. 인수자 없이 법정관리를 신청할 경우, 법원이 회생 가능성을 낮게 평가해 기업 청산 절차로 들어갈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실제로 이스타항공은 새로운 투자자를 물색하고 있다.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는 전날 “인수 의향 업체가 8곳 정도로 압축돼 협의가 진행 중”이라며 “10월 중순까지 사전 주식매매계약(SPA) 체결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재매각을 마무리 짓고 난 뒤에 법정관리 절차에 들어가겠다는 방침이다.  
  
다만, 2000억원이 넘는 부채를 짊어진 이스타항공이 재매각 되기도 쉽지 않다는 것이 시장의 평가다. 인수를 희망하는 투자자들은 이스타항공이 인수 전 몸집을 줄여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배정원 기자 bae.jung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