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檢, 창녕 '쇠사슬 학대' 계부ㆍ친모에 징역 10년ㆍ7년 구형

경남 창녕에서 의붓딸을 학대한 계부 A씨(35). 뉴스1

경남 창녕에서 의붓딸을 학대한 계부 A씨(35). 뉴스1

 
10살 난 딸을 잔인하게 학대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새아버지 A씨(36)와 친모 B씨(29)에게 검찰이 각각 징역 10년과 7형을 구형했다.
 
18일 경남 창원지법 밀양지원 형사1부(부장판사 김종수) 심리로 열린 A씨와 B씨의 상습 아동학대 등 사건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사건의 중대성과 수법의 잔혹성 등으로 인해 피해 아동에게 큰 신체적·정신적 피해가 발생했다며 이들에게 징역 10년과 7년을 각각 선고해줄 것을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은 피해 아동이 의붓아버지로부터 많이 맞아 시기와 횟수를 특정하기 어렵고, 엄벌을 원하는 점 등과 친모가 조현병 증세를 보이며 다른 자녀를 양육할 책임이 있는 점을 고려했다고 구형 이유를 설명했다.
 
이들은 올해 1~5월 딸 C양(10)을 쇠사슬로 묶거나 불에 달궈진 쇠젓가락으로 발등과 발바닥을 지지는 등 학대를 자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C양은 지난 5월 29일 집에서 탈출, 잠옷 차림으로 창녕의 한 도로를 뛰어가다가 인근 주민에 발견됐다.  
 
검찰은 이에 상습 특수상해·감금·상습아동 유기·방임·상습 아동학대 등 혐의로 A씨를 구속기소 했다. B씨는 같은 혐의로 불구속기소 됐다.
 
첫 공판에서 A씨 부부는 심신미약 등으로 기억이 온전치 않다며 일부 혐의를 부인했다.  
 
이들에 대한 선고 공판은 오는 10월 16일 열릴 예정이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