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개천절집회 주최측 "文정권의 파쇼 방역, 어쨌든 집회 열겠다"

개천절인 10월 3일 서울 도심 집회를 예고한 ‘8ㆍ15집회 참가자 비상대책위원회’가 경찰의 금지 통고에 대해 수용 불가를 선언했다. 비대위는 18일 입장문을 내고 “이번 금지 통고는 헌법과 배치된 위법한 행정행위로 절대 수용할 수 없다”며 “개천절 집회는 시민적 상식과 양심에 맡겨야 한다”고 밝혔다. 

 
지난달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열린 정부 및 여당 규탄 관련 집회에서 사랑제일교회 전광훈 목사가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열린 정부 및 여당 규탄 관련 집회에서 사랑제일교회 전광훈 목사가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들은 “문재인 정권의 방역은 정치방역이자 자유, 인권, 민주를 짓밟는 파쇼 방역”이라며 “집회가 방역수칙을 지키며 진행될 수 있도록 공권력이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자유민주주의 수호를 위해 헌법에 보장된 모든 수단으로 문재인 정권의 코로나 독재에 맞서 끝까지 싸우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비대위는 개천절에 서울 종로구 세종로소공원 앞 인도와 3개 차로에서 1000명 규모의 집회를 열겠다고 지난 16일 신고했다. 경찰은 다음날 금지 통고 공문을 비대위에 전달했다. 
 
집회 주최 측인 최인식 자유민주국민운동 대표는 “어쨌든 집회는 여는 방향으로 할 것”이라며 “금지 통고에 대한 행정소송 추진 여부는 다음주 중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광복절인 지난달 15일에도 서울시와 경찰의 집회 금지 처분에도 법원이 최종적으로 집회를 허가하면서 대규모 집회가 개최됐다.
 
서울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기준 개천절에 10인 이상 신고된 집회는 73건이며, 이 가운데 종로구ㆍ중구ㆍ영등포구ㆍ서초구 등 4개 도심권에 신고된 집회는 36건이다. 경찰은 73건에 대해서는 모두 금지 통고를 했다. 경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광복절과 마찬가지로 개천절과 한글날에 10인 이상의 집회 신고에 대해 모두 집회 금지 기조를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