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근식 "김홍걸 정치판에 끌여들이고선…김한정 감탄고토"

김근식 경남대 교수(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 뉴시스

김근식 경남대 교수(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 뉴시스

김근식 경남대 교수(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가 재산 논란에 휩싸인 '김대중(DJ) 전 대통령 3남'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사실상 의원직 사퇴를 촉구한 김한정 민주당 의원을 저격하며 '감탄고토'(甘呑苦吐·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다)를 언급했다. 
 
김 교수는 18일 페이스북에 김한정 의원이 이날 김홍걸 의원을 향해 "결단을 내리길 바란다"고 말한 내용이 담긴 기사 링크를 공유하면서 "다른 사람은 몰라도 김한정 의원이 할 말은 아닌 것 같다"고 적었다. 
 
김 교수는 "동교동계가 문재인 지지를 거부하고 호남에 반문(反文)정서가 한창일 때 김홍걸을 정치판에 끌어들여 문재인 지지를 하게 한 사람이 김한정 의원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동교동계'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동교동 집에 상주하다시피 하면서 그를 보좌했던 측근들을 일컫는다. 
 
그는 "DJ나 이희호 여사, 동교동계도 김홍걸은 정치해선 안된다는 생각이었다"면서 "문재인에 대한 동교동 지지의 모양새라도 만들려고 깜도 안되고 정치욕만 가득한 김홍걸을 끌어들인 게 김한정 의원이라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정치해서는 안될 인물을 정치적 목적으로 정치판에 끌어들인 게 맞다면 김한정 의원은 이런 말을 할 자격이 없다"며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 건가"라고 덧붙였다. 
 
김근식 경남대 교수(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 페이스북 캡처

김근식 경남대 교수(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 페이스북 캡처

DJ 정부 시절 청와대에서 제1부속실장을 지낸 김한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지금 김홍걸 의원이 처한 사정에 대해 변호하고 옹호할 수 없는 상황이 한탄스럽다"면서 "집을 여러 채 구입했는데 납득할 설명을 못 하고 있다"고 썼다. 
 
그는 "가장 곤혹스러운 일은 김대중 대통령과 이희호 여사를 존경하고 따르던 많은 분의 실망과 원망"이라며 "기다리면 피할 수 있는 소나기가 아니니 김홍걸 의원은 결단을 내리길 바란다"고 밝혔다. 
 
비례대표인 김홍걸 의원의 경우 자진 탈당하면 신분 유지가 불가하다. 때문에 김한정 의원이 사실상 의원직 사퇴를 촉구한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