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BTS 신드롬'덕 문화예술저작권 무역수지 사상 첫 흑자

방탄소년단(BTS) RM, 진, 뷔, 슈가, 지민, 정국, 제이홉. [사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BTS) RM, 진, 뷔, 슈가, 지민, 정국, 제이홉. [사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올해 상반기 국내 문화예술저작권 무역수지가 반기 기준 사상 첫 흑자를 기록했다. 방탄소년단(BTS)을 비롯한 K-팝과 K-드라마, K-시네마 등의 인기에 힘입은 이뤄낸 성과로 보인다.  
 
18일 한국은행의 ‘2020년 상반기중 지식재산권 무역수지’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상반기 저작권 무역수지는 10억4000만달러 흑자로 지난해 상반기(7억4000만달러)보다 흑자 폭이 확대됐다. 이는 반기 기준 역대 최대 흑자 규모다.  
 
수출 게임, 데이터베이스 등 연구개발 및 소프트웨어 저작권 수지가 9억7000만달러 흑자로 1년 전보다 흑자 규모가 커진 데다, 문화예술저작권 수지가 8000만달러 흑자를 내면서 사상 첫 흑자 전환에 성공한 영향이다. 문화예술저작권 수지에는 K팝과 K드라마, 영화, 문학작품 수출 등이 포함된다.
 
한은 관계자는 “국내 온라인 게임 수출이 늘고, 광고회사에서 사용한 영상이나 음향에 대한 저작권료 지급이 줄어들면서 저작권 수지가 개선됐다”며 “한류의 영향도 있을텐데 정확히 그 정도가 얼마인지 분리해낼 수는 없고 K드라마 영상 수출 등이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산업재산권 무역수지는 17억달러 적자를 내 지난해 상반기(-14억5000만달러)보다 적자폭이 확대됐다.  
 
한은 관계자는 “휴대전화나 반도체 등 전기전자제품을 제조하는 국내 대기업의 특허 및 실용신안권 지급이 감소해 적자 규모가 줄었다”며 “우리나라에서 전기전자제품을 많이 생산하면 그만큼 특허권료가 나가는 구조인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제품 생산을 덜 했다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우리나라의 전체 지식재산권 무역수지는 7억5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지난해 상반기(-8억8000만달러)에 비해서는 적자 폭이 줄었다.
 
기관 형태별로는 외국인 투자 중소ㆍ중견기업이 23억달러 적자를 기록해 역대 최대 적자를 나타냈다. 국내에서 유튜브, 넷플릭스 등의 인기로 외국계 IT기업의 애플리케이션과 프로그램 사용료 등 컴퓨터 프로그램 저작권 지급이 급증한 영향이다.
 
거래 국가별로는 미국(-18억5천만달러), 영국(-4억5천만달러), 일본(-2억2천만달러) 등의 순으로 적자 규모가 컸고, 중국(11.9억달러), 베트남(9.5억달러) 등에서는 흑자를 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