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한정 "피할 소나기 아니다"···재산 논란 김홍걸에 사퇴 촉구

더불어민주당 김한정(왼쪽)·김홍걸 의원.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김한정(왼쪽)·김홍걸 의원. 뉴시스

김대중(DJ) 정부 청와대에서 제1부속실장을 지낸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각종 재산 논란에 휩싸인 'DJ 3남' 같은 당 김홍걸 의원에게 "결단을 내리길 바란다"고 말했다. 비례대표인 김홍걸 의원의 경우 자진 탈당하면 신분 유지가 불가하다. 때문에 사실상 의원직 사퇴를 촉구한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김한정 의원은 18일 페이스북에 "지금 김홍걸 의원이 처한 사정에 대해 변호하고 옹호할 수 없는 상황이 한탄스럽다"면서 "집을 여러 채 구입했는데 납득할 설명을 못 하고 있다"고 적었다.
 
그는 "가장 곤혹스러운 일은 김대중 대통령과 이희호 여사를 존경하고 따르던 많은 분의 실망과 원망"이라며 "기다리면 피할 수 있는 소나기가 아니니 김홍걸 의원은 결단을 내리기 바란다"고 언급했다.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김한정 의원은 2002년 '최규선 게이트' 당시 일도 거론했다. 최규선 게이트에 연루된 김홍걸 의원은 금품을 받고 증여세를 포탈한 혐의로 징역 1년 6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가 노무현 정부 때 사면받았다.
 
그는 "김대중 대통령 임기 말 사업가 최모씨가 대통령 3남에게 돈을 대고 여러 이권에 개입했다는 폭로가 터져나왔다"며 "김 대통령은 당시 제1부속실장으로 곁을 지키던 제게 LA에 머무르고 있는 홍걸씨를 만나보고 오라고 명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혹시 알아볼 눈길을 피해 샌프란시스코 공항 주변 호텔방에서 홍걸씨를 만났다"며 "어색한 침묵의 시간이 흐른 뒤 홍걸씨는 '액수는 차이가 있지만 수차례 돈을 받은 것은 사실이다. 청탁을 들어준 일은 없다'고 입을 열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돌아와 보고드렸을 때 대통령의 낙담과 충격의 모습을 아직도 잊지 못한다"며 "속이 타던 여사님은 눈물을 보였다"고 덧붙였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