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임영웅이냐 장민호냐…트로트 넘어 보일러업계 광고 경쟁

트로트 가수로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임영웅과 장민호가 보일러업계 광고에서 경쟁자로 나섰다.
 
대성셀틱에너시스는 장민호를 전속 모델로 선정했다고 18일 밝혔다. 대성셀틱 관계자는 “진중하고 신뢰있는 이미지와 다양한 계층을 아우를 수 있는 친화력이 있는 가수”라며 “고객에게 쉽고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대성셀틱 새 모델이 된 장민호. [사진 대성셀틱]

대성셀틱 새 모델이 된 장민호. [사진 대성셀틱]

 
보일러업계에서는 이미 경동나비엔이 임영웅을 배우 유지태와 공동 모델로 선정했다. 경동나비엔 관계자는 “가수 임영웅은 폭넓은 연령대에서 두터운 팬층을 확보한 게 장점”이라며 “온수매트인 나비엔 메이트 홍보을 맡게 됐다”고 전했다.
경동 나비엔 메이트 모델 임영웅. [사진 경동 나비엔]

경동 나비엔 메이트 모델 임영웅. [사진 경동 나비엔]

 
가수 장민호와 가수 임영웅은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미스터트롯)’ 출신으로 당시 경합을 벌인 후 유명해졌다.  
 
업계에서는 상대적으로 지명도에서 밀리는 대성셀틱이 장민호 출연 광고를 시작으로 공격적 마케팅에 나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