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중권, 秋 비난 공세에 "능력없으니 핀트 빗나간 욕만 한다"

[사진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캡처]

[사진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캡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특혜 의혹에 대해 총공세를 하는 이들이 예리한 비판보다 핀트가 빗나간 욕만 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18일 진 전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급진적(래디컬)이라는 것은 사태를 그 뿌리에서 파악하는 것이다’라는 칼 마르크스의 말을 거론한 뒤 “래디컬하다는 것은 과격한 것을 의미하는 게 아니라 사태를 뿌리까지 파고들어가 본질을 파악해 내는 태도를 의미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비판은 과격할 필요가 없다”고 덧붙였다.
 
또한 진 전 교수는 “과격함은 피상성에서 나오며 사태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해 효과적인 비판을 할 수가 없으니, 비판의 대상 앞에서 열 받아서 화만 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상대의 썩은 부분을 정확히 짚어낼 능력이 없으면 당연히 ‘종북’이니 ‘좌빨’이니 ‘공산주의’니, ‘문재앙’이니 핀트가 빗나간 욕만 질펀하게 쏟아내기 마련”이라며 “조준이 안 된 비난이 상대에게 타격을 줄 수는 없다. 외려 과격함으로 자기 이미지에만 타격을 줄 뿐”이라고 일침했다.
 
[사진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캡처]

[사진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캡처]

 
한편 이 같은 지적이 국민의힘을 겨냥했다는 보도가 나오자 진 전 교수는 “야당이 아닌 야당 지지층 중의 과격한 이들이 빠진 함정을 지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