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사장서 교통 통제하던 70대, 돌진하는 차에 치여 참변



[앵커]



공사 현장에서 차량 통제를 하던 70대 노동자가 빠른 속도로 돌진한 차에 치여 숨지는 사고가 났는데요. 사고가 나고 나서야 공사 안내판 안전 펜스가 만들어졌습니다. 



여도현 기자입니다.



[기자]



70대 노동자 A씨가 형광색 조끼를 입고, 경광봉을 든 채 공사 현장에서 차량 통제를 하고 있습니다.



갑자기 SUV 차량이 A씨를 향해 빠른 속도로 돌진하고, 공사현장 구멍에 빠진 뒤에야 멈춰섭니다.



사고 차량은 좌회전을 해서 이 길로 들어서자마자 갑자기 속력을 높였고 이곳에서 교통통제를 하던 70대 노동자를 들이받았습니다.



A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습니다.



[목격자 : 아주머니가 지나가면서 가게 앞에서 사고가 났다고 울면서 지나가시더라고요. 일반인들이 심폐소생술을 하고 있던 상황이었고…]



사고 당시엔 없었던 안전 펜스와 공사 안내판이 사고가 난 뒤에야 설치됐습니다.



도로교통법은 공사장에서 차량 통제를 할 때 교통안전시설을 설치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공사업체는 남동구청으로부터 안전관리 적정 판정을 받았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운전자를 교통사고처리 특례법상 치사 혐의로 입건하고 공사업체가 안전 의무를 다했는지도 조사 중입니다.



(영상디자인 : 김충현)

JTBC 핫클릭

"내 아이 공모전 그림 분실"…승용차 몰고 편의점 돌진 동승자 외침에도 '무반응'…윤창호법 적용 사전구속영장 대마 흡입하고 '환각 질주'…블랙박스 메모리카드 빼놔 부모가 집 비운 사이…어린 형제, 음식 만들다 중화상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