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미애 "당직병은 이웃집 아저씨…뒤집어쓴 억지·궤변 엄청나"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목을 축이고 있다. 오종택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목을 축이고 있다. 오종택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아들 서모씨(27)의 병역 특혜 의혹과 관련해 “지금까지 뒤집어쓰고 있는 억지와 궤변이 엄청나다”고 말했다. 17일 국회에서 열린 교육ㆍ사회ㆍ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다.
 
이번 정기국회 마지막 대정부질문도 '추미애 전쟁'이었다. “군의 아들 면담 기록엔 부모님이 국방부에 민원을 넣었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는데 누구 말이 맞는 것이냐”는 김승수 국민의힘(옛 미래통합당) 의원의 질문에 추 장관은 “아들의 짐작으로 ‘부모님이 민원을 넣으셨나 보다’라는 전화를 했다는 기록이 그 면담 일지인 것”이라며 “의원님이 억지 주장을 하는 것처럼 제가 전화를 했다는 것을 확인했다는 기재가 아님을 알 수 있지 않으냐”고 반박했다. 이 과정에서 추 장관은 신경질적인 반응을 보이며 김 의원과 설전을 벌였다.
 
▶김 의원=“장관님이나 남편이 전화 안 하셨다는 것 책임질 수 있겠죠?”
 
▶추 장관=“어떤 책임을 질까요? 의원님은 억지와 궤변에 대해서 나중에 책임을 지시겠습니까?”
 
▶김 의원=“민원 전화 안 하셨다는 말에 책임질 수 있습니까.”
 
▶추 장관=“책임이란 용어는 그런 때에 쓰는 게 아니죠. 지금까지 몇 달 동안 부풀려온 억지와 궤변에 대해서 어떤 책임을 지시겠습니까? 저는 무한 인내로 참고 있는데요.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한 야당 의원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답변에 마스크를 내리고 항의하고 있다. [뉴스1]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한 야당 의원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답변에 마스크를 내리고 항의하고 있다. [뉴스1]

두 사람 간의 설전에 장내 여야 의원들의 고성까지 이어지자 김상희 국회 부의장이 나서 “질문하는 의원이나 답변하는 국무위원도 성의껏, 그리고 서로 존중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중재했다.
 
추 장관은 아들 서씨 관련 의혹을 제기한 당시 카투사 당직사병 A씨에 대해 “A가 저의 아들과 같은 중대 소속이 아니고 다른 중대 소속”이라며 “군인들은 같은 중대 소속이 아니면 이웃집 아저씨라고 속칭한다고 한다. 이웃집 아저씨의 오인과 추측을 기반으로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검찰이 추 장관을 소환하면 응하겠느냐”는 질문엔 “그게 바로 정쟁이고 정치공세다. 그것을 노려서 지난 몇달 간 여기까지 끌고 왔지 않느냐”며 “저에 대한 고발은 매일 한두건씩 생긴다”고 발끈했다.
 
추 장관 아들 관련 공방은 8개월째 진행 중인 검찰 수사로도 번졌다. 여당은 주로 추 장관 엄호에 나섰다. 추 장관을 부른 송기헌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검찰의 수사 지연과 관련해 “정치인 사건 보면 간단한 것도 1년 이상 끄는 경우가 굉장히 많다”며 “이건 검찰이 예전부터 정치인들을 옭아매기 위해서 처리하지 않고 갖고 있는 것이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검찰이 자기 편의대로 어떤 걸 그냥 방치하고, 어떤 건 집중적으로 하고. 이게 잘못됐다고 생각하지 않느냐”고 물었다.
 
이에 추 장관은 “제 사건을 떠나 검찰이 지금까지 때론 캐비넷 미제라고 해서 사건을 넣어두고 적정한 때에 꺼내서 활용한다는 건 사례를 통해 잘 알고 있다”며 “개선해야 할, 고쳐야 할 검찰 문화라는 걸 잘 알고 있다”고 답했다.
 
반면 최형두 국민의힘 의원은 “이런 사건을 수사하면 좌천, 뭉개면 영전이란 말이 나오고 있다”며 “추 장관 보좌관 전화를 받았다던 군 관계자의 진술에 대해 입증할 수 있느냐고 물어서 조서에서 누락시킨 곳이 서울동부지검”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현재 서울동부지검장을 맡은 검사장은 대검 형사부장 재직 당시 본 사건의 압수수색에 제동을 건 사람”이라고 했다.
 
국민의힘 최형두 의원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게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최형두 의원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게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 장관 아들뿐 아니라 딸 관련 의혹도 제기됐다. 최형두 의원은 추 장관이 자신의 큰딸이 운영하는 이태원 식당에서 2014년 11월부터 2015년 8월까지 정치자금 수백만 원을 사용했다는 의혹도 따져 물었다. 정치자금법에 따르면 후원금은 가계의 지원 또는 보조 용도로 사용할 수 없고 이를 어길 경우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4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하고 있다. 다만 5년의 공소시효는 지난달 완성됐다.
 
▶최 의원=“정치자금법 위반 소지가 있다는 걸 아십니까?”
 
▶추 장관=“위반한 사실이 없습니다.”
 
▶최 의원=“기자간담회를 이태원에서 합니까?”
 
▶추 장관=“일요일에 제가 만날 수 있죠. 기자와 담소를 하면서 이런저런 얘기 하죠.”
 
최 의원은 “이건 정치자금법 위반 문제일 뿐 아니라 일감 몰아주기, 가족 매출 올려주기, 내부자 거래. 정의와 공정에 반하는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추 장관은 “딸 아이가 다니던 직장을 관두고 청년 창업을 하겠다고 해서 모은 돈을 긁어서 창업했으나 높은 권리금, 또 치솟는 임대료를 감당을 못해 사실 문을 닫았다”며 “제가 때론 기자들과 이런저런 민생 얘기도 하면서 아이 격려를 해줬다”고 말했다.
 
이어 추 장관은 “딸 가게라고 해서 제가 공짜로 먹을 수는 없는 것”이라며 “아픈 기억을 소환해 준 의원님의 질의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비꼬았다. 최 의원은 발언을 마치고 자리로 돌아가는 추 장관을 향해 “앞으로는 정치자금 말고 개인 돈으로 계산하라”고 했다.
 
김기정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