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은경, "코로나 신속진단 키트 도입 검토 안해…정확도 낮아"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17일 정례 브리핑에서 “코로나 신속 진단 키트 도입을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진단이 부정확하며 자가 검체 채취가 어렵기 때문이다. 경증ㆍ무증상 확진자 선별을 위해 최근 일각에서 신속 진단키트를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이 제기돼 왔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중앙방역대책본부장) 뉴스1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중앙방역대책본부장) 뉴스1

 
정 본부장은 “WHO(세계보건기구)나 미국의 CDC(질병통제예방센터)도 신속 진단키트를 검사 방법으로 쓰지 않도록 권고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PCR 검사 결과가 신속하게 나오기 때문에 (진단키트 도입을) 아직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방역 당국이 쓰는 PCR(유전자증폭) 검사는 바이러스가 아주 소량만 있어도 조기에 진단하고 정확하게 진단할 수 있지만, 신속 진단키트는 몸속에 바이러스양이 많은 경우에만 양성으로 나올 수 있기 때문에 민감도가 PCR 검사보다 상당히 낮은 편”이라고 설명했다. 
 
정 본부장은 “유럽이나 미국처럼 감염이 광범위하게 확산돼 PCR 검사만으로는 대응하기 어렵고 한계가 있더라도 이 검사를 활용해야 하는 시기가 오면 (도입을) 검토해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염태정 기자 yonni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