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크릴오일이 병을 낫게 한다?…허위·과대광고 상습 업체 무더기 적발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크릴오일이나 콜라겐 제품을 팔면서 허위·과대 광고를 한 업체들이 적발됐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오늘(17일) 크릴오일·콜라겐 제품을 파는 사이트 1,581건을 점검한 결과, 허위·과대광고 183건을 적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점검은 소비자를 속여 부당하게 이익을 취하거나, 위반 사항을 반복해서 고치지 않는 업체를 대상으로 이뤄졌습니다.



식약처는 적발된 사이트를 차단하고, 상습적으로 위반하는 업체 36곳은 행정 처분할 예정입니다.



주요 적발 내용을 보면, 제품에 함유된 성분 효능을 소비자들이 마치 제품 자체의 효능으로 착각하도록 광고한 업체가 15곳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건강기능식품으로 오인하거나 혼동하게끔 광고한 업체, 사실과 다른 내용이나 과장해서 광고한 업체가 각각 9곳으로 뒤를 이었습니다.



질병을 예방하거나 치료하는 데 효과가 있는 것처럼 광고한 업체는 2곳, 다른 업체 제품과 객관적 근거 없이 비교해 부당 광고한 업체는 1곳이었습니다.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적발된 업체들은 '피로 개선해보세요. 항산화·혈액순환 개선', '주요 기능성(식약처 인증) 항산화'라는 표현을 써, 피로 회복 및 항산화 개선에 도움을 주는 건강기능식품처럼 광고했습니다.



'비만, 고혈압, 뇌졸중 등 예방', '심뇌혈관 질환 예방' 등 질병 예방·치료에 효과가 있는 것처럼 광고하기도 했습니다.



또 '몸속 지방이 걱정되시는 분', '콜라겐이 부족하면 피부의 탄력이 떨어지고 주름살이 증가한다'는 등 사실과 다른 내용이나 신체의 기능·작용·효과에 대해 거짓·과장 광고했습니다.



식약처는 크릴오일과 콜라겐 제품을 살 땐, 해당 제품이 병을 예방하거나 효과가 있는 것처럼 보이게 하는 광고에 혹하지 말라고 당부했습니다.



또한 국민 관심이 높은 제품은 지속해서 감시해 안전 관리를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JTBC 온라인 이슈팀)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