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피스텔 빌려 성매매로 110억 챙겼다…손님만 1000명 규모

연합뉴스

연합뉴스

경기 부천시 한 오피스텔을 빌려 성매매 영업으로 110억원을 챙긴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천 원미경찰서는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A씨(34·남) 등 2명을 구속하고 B씨(37·여) 등 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 2016년 1월부터 최근까지 부천시 한 오피스텔 17개 실에서 성매매 알선 등 영업을 해 110억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명목상 대표인 이른바 '바지사장' 17명 명의로 오피스텔 17개 실을 빌린 뒤 인터넷 등으로 성매매 여성과 성 매수자를 모집해 예약제 영업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 등은 단속 경찰관의 동선을 파악해 경찰 추적을 피했으며 적발 시엔 바지사장의 벌금을 대납하는 방식으로 범행을 이어갔다. 
 
이들은 경찰에서 혐의를 모두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압수한 거래장부 등을 확인해 성매매 여성과 성 매수자들도 입건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연루된 성매매 여성은 수십명, 성 매수자는 1000여명에 달할 것으로 추정한다"며 "이들이 챙긴 부당이득은 최대한 환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지혜·심석용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