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도에서 끝까지 조난자 옆 지켰던 정호종 해경 순직 인정됐다

지난 6월 경남 통영시 한산면 홍도 인근에서 다이버 구조 작업 중 숨진 통영해경 소속 고(故) 정호종 경장(34)의 순직이 인정됐다.  
다이버 2명 구하고 자신은 숨진 통영해경 정호종 경장(오른쪽)의 구조 모습. 사진 통영해경

다이버 2명 구하고 자신은 숨진 통영해경 정호종 경장(오른쪽)의 구조 모습. 사진 통영해경

 
 통영해경은 지난 16일 인사혁신처에서 공무원재해보상심의회를 열어 지난 6월 사망한 정 경장에 대한 위험직무순직을 결정했다고 17일 밝혔다. 위험직무순직은 공무원 재해보상법에 따라 공무원이 고도의 생명과 신체의 위험을 무릅쓰고 직무를 수행하다 사망한 경우에 인정되며 유족에게 연금과 보상금이 지급된다.    
 
 정 경장은 지난 6월 6일 통영 홍도 인근 해상 동굴에 고립된 다이버 2명을 구조하던 중 실종됐다가 이튿날 수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사고 당시 홍도 인근은 파도가 높아 구조에 나선 통영해경과 장승포파출소 구조대가 배를 동굴 바위섬에 가까이 붙이기도, 중심을 잡기도 힘들 만큼 좌우로 크게 흔들렸다. 처음에는 배에서 동굴 쪽으로 구명줄을 여러 차례 던졌다. 줄 앞에 부표가 달려 조류를 타고 동굴 안으로 구명줄이 들어가게 시도한 것이다. 하지만 구명줄이 들어가지 않자 구조대 2명이 수경과 잠수복, 오리발 등 간단한 장비만 갖춘 사실상 맨몸으로 거친 파도를 헤치고 동굴로 들어갔다.  
 
 이후 구조대 2명이 가까스로 동굴에 고립된 다이버 2명과 만났지만 구조에는 실패했다. 원래 이 구명줄에 다이버를 묶어 한명씩 동굴 밖으로 끌어내려고 했지만 구조대가 가져간 구명줄이 바위 등에 걸려 움직이지 않아서였다. 그래서 통영 해경 장승포 파출소 구조대 소속 정 경장이 또 다른 구명줄을 가지고 같은 방식으로 동굴에 진입했다. 하지만 역시 구명줄이 바위에 걸려 움직이지 않아 이들은 물이 빠지는 간조 때 빠져나오기 위해 동굴 내부에 머무르고 있었다. 이 과정에 정 순경이 탈진 등 이상 증세를 보이다 거친 파도에 휩쓸려 실종됐다.  
지난 6월 9일 오전 조난 당한 다이버 2명을 구하고 순직한 통영해양경찰서 소속 고 정호종 경장의 영결식이 열린 경남 통영시 통영서울병원 장례식장에서 정 경장의 영정을 품에 안은 동료 해경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 뉴시스

지난 6월 9일 오전 조난 당한 다이버 2명을 구하고 순직한 통영해양경찰서 소속 고 정호종 경장의 영결식이 열린 경남 통영시 통영서울병원 장례식장에서 정 경장의 영정을 품에 안은 동료 해경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 뉴시스

 
 정 순경은 해병 수색대 출신으로 지난해 1월 해경에 특채됐다. 구조대는 평소 체력훈련과 잠수 등 수중 훈련도 주기적으로 한다. 하지만 이날 거친 물살을 헤치며 동굴로 진입하면서 평소보다 빨리 체력이 떨어지고 저체온증 증상도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정 순경은 마지막까지 자신이 구조하려던 다이버 옆에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7시간 넘게 동굴 안에서 버티던 통영해경 소속 구조대원 2명과 다이버 2명은 7일 오전 1시 51분~2시 46분쯤 추가로 투입된 구조대원들의 도움을 받아 무사히 구조됐다. 하지만 정 순경은 이날 오전 10시 40분쯤 수심 약 12m 지점에서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됐다.  
 
통영=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