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차 몰려온다"…수입 고급 세단 시장 경쟁 후끈

볼보 브랜드 홍보대사 손흥민이 S90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볼보 제공

볼보 브랜드 홍보대사 손흥민이 S90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볼보 제공

 
올 하반기 수입 플래그십(고급) 세단 시장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볼보에 이어 BMW, 벤츠 등 수입차 브랜드들이 앞다퉈 대표 모델을 잇달아 출시하고 있어서다. 이들 업체가 신차 출시에 열을 올리는 데는 한국 시장이 '효자' 지역으로 부상한 영향이 크다. 세계 완성차 판매량이 급감하는 가운데도 한국은 K-방역과 개별소비세 인하 등을 앞세워 탄탄한 판매량을 유지하고 있다. 잇따른 신차 출시로 올 하반기 고급 세단 시장 경쟁은 그 어느 때 보다도 뜨거울 전망이다. 

S90에 이어 5시리즈, E클래스 총출동

 
 
볼보, S90 앞세워 '수입차 빅4' 도전
볼보 브랜드 홍보대사 손흥민이 S90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볼보 제공

볼보 브랜드 홍보대사 손흥민이 S90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볼보 제공

 
17일 업계에 따르면 수입 세단 신차의 포문은 볼보자동차가 열었다. 지난 1일 신형 S90을 국내에 공식 출시하고, 브랜드 홍보대사 손흥민과 함께한 새로운 광고를 공개했다.
 
신형 S90의 눈에 띄는 변화는 5m 이상의 전장에서 나오는 넓은 실내 공간이다. 신형 S90의 전장은 5090mm로 이전 모델 대비 125mm 증가했고, 휠베이스는 120mm 늘어났다. 전면 그릴부의 '아이언마크' 모양이 변경됐고, 범퍼 하단부의 모양과 크롬 장식 부분이 변경됐다. 편의사항으로는 어드벤스드 공기 청정기능 및 미세먼지 필터, 대형 파노라믹 선루프, 휴대전화 무선충전(T8 제외) 및 2열 더블 C-타입 USB 등이 탑재됐다.
 
파워트레인은 순수 내연기관을 대체하는 250마력 B5 가솔린 마일드 하이브리드와 총 405마력 T8 트윈 엔진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및 8단 자동변속기 조합으로 출시된다.
 
시장 반응은 뜨겁다. 사전계약 기간에 2500대가 이미 판매됐다. 올해 국내 들여오는 초도 물량은 모두 완판됐으며, 사전계약 물량 대기 기간만 6개월 이상인 것으로 전해졌다.
 
S90의 강력한 흥행 요소는 가격 경쟁력이다. S90의 국내 판매가는 각각 모멘텀 트림이 6030만원, 인스크립션이 6690만원, T8 AWD 인스크립션이 8540만원이다. 이전 모델 대비 엔진과 디자인, 차체 크기 등 큰 변화에도 불구하고 불과 100만원 향상된 가격으로 책정됐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이를 통해 수입차 플래그십 세단 시장에서 벤츠, BMW, 아우디 등 독일 3사의 프리미엄 브랜드와 경쟁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 현 판매 추세대로라면 전체 판매에서도 이들 독일 3사에 이어 수입차 시장 판매량 4위까지도 넘볼 수 있다고 분석한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볼보의 1~8월 누적 판매량은 7929대로 전년 동기(6978대) 대비 13.6% 성장했다. 수입차 시장 전체로 보면 누적 판매 순위 6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5시리즈로 '왕좌 굳히기' 나선 BMW
  
지난 8월 수입차 판매 1위를 탈환한 BMW는 '신형 5시리즈'를 앞세워 왕좌 굳히기에 나선다.
 
BMW 신형 5시리즈

BMW 신형 5시리즈

 
BMW코리아는 지난 10일 뉴 5시리즈의 사전계약 판매에 돌입했다. 뉴 5시리즈는 2017년 출시된 7세대를 기반으로 개발한 부분 변경차다. BMW는 한국시장이 중요하다고 판단해 5월 한국에서 세계 최초로 뉴 5시리즈 공개행사를 개최한 바 있다. 신차의 본격적인 인도 시점은 10월부터다.
 
뉴 5시리즈의 라인업은 총 8종에 달한다. 역대 국내 출시된 5시리즈 중 가장 많은 선택지다. 520i, 530i, M550i x드라이브 등 가솔린 5종에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를 적용한 523d 등 디젤 2종,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530e 등이 있다.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 기술도 한층 진화했다. 뉴 5시리즈의 내비게이션에는 차로 변경이 필요한 시점을 미리 표시해주는 ‘조향 및 차로 유지 보조' 기능과 정체 구간에서 구급차량 등을 위해 차선에 가깝게 이동을 시켜주는 ‘비상차로 자동형성' 기능 등이 추가됐다. 뉴 530e는 도심 내 배출가스 제한 구역에 차량이 진입할 경우 순수 전기주행 모드로 자동 변환하는 ‘BMW e드라이브존’ 기능을 제공한다. 
 
업계는 5시리즈의 출시로 BMW 전체 판매량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5시리즈는 한국에서 BMW 성장을 이끈 주역이자 가장 많이 팔린 라인업이다. 5시리즈는 BMW 코리아가 설립된 1995년부터 20만여 대가 팔렸다. 한국은 글로벌 BMW 시장 가운데 5시리즈 1위 시장이다. 
 
 
벤츠, E클래스로 '수입차 1위 탈환' 재시동 


벤츠 신형 E클래스

벤츠 신형 E클래스

 
BMW의 공세에 맞서 벤츠코리아는 10월 신형 E클래스를 내놓는다. E클래스는 BMW 5시리즈와 마찬가지로 브랜드 내 가장 많이 판매되는 대표 모델이다. 2017년 이후 3년 만에 내놓는 신차에 대한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신형 E클래스는 5시리즈보다 디자인 변경의 폭이 크다. 같은 부분변경 모델임에도 전·후면을 모두 바꿔 신차 수준의 변화를 꾀했다. 새롭게 디자인 뒨 풀 LED 헤드램프를 탑재했고 테일 램프도 새 디자인이 적용된 분할형으로 바꿨다.
 
여기에 정전식 핸즈-오프 감지 기능을 지원하는 스티어링 휠과 시속 60km 이하에서 차선을 감지하거나 감지할 수 없는 경우에도 차량 스티어링을 지원하는 액티브 스티어링 어시스트, 자동 주차를 지원하는 주차 패키지 등 차세대 운전 보조 시스템도 대거 적용했다. 
 
국내 출시 모델은 디젤 하이브리드인 E300 de 및 E300 de 4매틱, 가솔린 하이브리드 모델인 E300e, E300e4매틱, 디젤모델인E200d, E220d, E220d4매틱, E400d, E400d4매틱, 가솔린 모델인 E200, E200 4매틱, E300, E450 4매틱, 메르세데스-AMG E53 4매틱, 메르세데스-AMG E63 S 4매틱 등이 출시된다. 
 
업계 관계자는 "수입차 시장에서 가장 큰 판매 비중을 차지하는 두 모델의 신차 출시를 앞두고 있어 하반기 수입차 경쟁은 더욱 치열할 것으로 보인다"며 "두 회사의 신차 성과에 따라 연간 판매도 영향을 미칠 것이다"고 말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