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선산업 세계 1위로 키운 이춘림 전 현중 회장 별세

이춘림

이춘림

현대그룹 창업 핵심 멤버이자 정주영 명예회장을 도와 ‘현대 신화’를 만든 이춘림(사진) 전 현대중공업 회장이 16일 별세했다. 91세.
 
1929년 함경남도 함흥 출신인 그는 경기고, 서울대 건축학과를 졸업하고 1957년 현대건설 공채 1기로 입사했다. 현대건설 사장, 현대종합상사 회장 등을 지냈다. 평사원으로 입사해 가장 오랫동안 근무한 인사다.
 
그는 부친과 정 명예회장의 친분을 계기로 대학 시절 부대 막사 등 건축을 도우며 현대와 인연을 맺었다. 정 명예회장은 회고록에서 1966년 이 전 회장과 일본 요코하마 가와사키 조선소를 보고 한국에도 조선소를 세우겠다고 결심했다고 밝혔다. 1974년 울산에 세계 최대 조선소가 세워졌고, 이 전 회장은 1978년 현대중공업 사장을 맡아 한국 조선산업을 세계 1위로 키웠다. 오전 6시 현장에 나가는 야전사령관 스타일이어서 ‘벵골호랑이’란 별명이 붙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발인 18일 오전.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