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26만명에 "광화문집회 오라" 문자, 사랑제일교회 아이디로 발송

보석 취소로 재수감된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 뉴스1

보석 취소로 재수감된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 뉴스1

누적 126만명에게 보내진 '광화문 집회 참석 독려' 문자메시지 발송자가 계정(아이디)가 사랑제일교회로 확인됐다. 경찰은 문자 발송 업체를 압수수색해 사랑제일교회 계정으로 문자메시지가 수차례 발송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16일 밝혔다.
 

변호인단 "교회 이름·번호로 보낸 것 아니다"

이날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따르면, 집회 참석 독려 문자는 사랑제일교회 측의 계정을 통해 지난 7월 8일부터 8월 15일까지 11차례에 걸쳐 1300만건가량 보내졌다. 
 
7월 8일 보낸 문자엔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의 글과 연결되는 링크가, 8월 15일 집회 시작 3시간 전 보낸 문자엔 대국본 총재인 김경재 전 의원의 글과 연결되는 링크가 들어있었다. 
 
사랑제일교회는 그간 "공개적으로 집회 참여를 독려하지는 않았다"며 "정부가 공권력을 앞세워 종교를 탄압한다"고 주장해왔다. 하지만 사랑제일교회 측 계정으로 문자메시지가 발송된 것이 확인되며 책임소재 공방이 더 치열해질 전망이다. 
 
사랑제일교회 측은 이 계정을 이용해 신도들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안내 문자도 전송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사랑제일교회 변호인단은 이날 오전 "집회참여 문자는 '교회 이름으로, 교회 번호로' 발송된 것이 아니다"라며 "문자메시지 앞에 누가 보내는 메시지인지 적혀있다"고 주장했다.
 
지난 8월 15일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열린 정부 및 여당 규탄 관련 집회에서 사랑제일교회 전광훈 목사가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8월 15일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열린 정부 및 여당 규탄 관련 집회에서 사랑제일교회 전광훈 목사가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전광훈 목사는 집회 뒤 지난 7일 '보석 조건 위반'으로 서울구치소에 재수감 됐다. 선거법 위반 혐의로 구속됐다가 보석으로 풀려난 지 140일 만이다.  
 
경찰은 광화문 집회 이후 감염병예방법 위반 수사와 관련해 지금까지 291건을 수사해 318명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특히 사랑제일교회 관련 수사는 중앙사고수습본부가 고발한 사건을 포함해 2건을 수사 중이며, 10명이 수사를 받았다.
 
고석현·권혜림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