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OECD는 韓성장률 낮췄는데, 정부 "올랐다"…그뒤엔 꼼수통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한국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한 달만에 낮췄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경기 둔화를 반영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기획재정부는 경제성장률 전망치가 오히려 올랐다는 엉뚱한 보도자료를 내놨다. 전망치가 가장 높았던 8월은 빼고 좋지 않았던 6월 전망치와 비교하면서다. 
 

한 달만에 -0.8%→-1.0%로 전망 수정 

기재부가 밝힌 OECD 중간경제전망. 8월 전망치는 빼고 6월 전망으로 비교했다. 기획재정부

기재부가 밝힌 OECD 중간경제전망. 8월 전망치는 빼고 6월 전망으로 비교했다. 기획재정부

OECD는 16일 '중간 경제전망'에서 올해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을 -1.0%로 예상했다. 지난달 11일 OECD 한국경제보고서에서 -0.8%로 전망한 것보다 0.2%포인트 낮춘 것이다. OECD는 이번 보고서에서 한국을 특정하지는 않았지만 “주요국을 중심으로 최근 코로나19가 재확산하면서 회복 모멘텀이 약해지고 있다”고 언급했다.
 
특히 OECD는 향후 글로벌 교역 부진이 한국 경제의 회복을 제약하는 요인이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또 코로나19 피해 업종에 고용 비중이 다른 나라에 비해 높은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칭찬할 땐 언제고…불리하니 비교 대상에서 빼

그러나 기재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전망은) 6월 전망대비 +0.2%포인트 상향 조정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전망과 관련해선 “지난달 경제전망보다는 상승 폭이 다소 축소했다”고만 언급했다.
 
이는 OECD의 8월 전망이 나왔을 때와 사뭇 다른 대응이다. 당시 청와대와 정부는 이 전망을 주요 수치로 언급하며 자화자찬도 벌였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자신의 SNS에 “2020년 성장률 전망도 상향(-1.2%→-0.8%)되었습니다. 6월에 OECD가 경제전망을 발표한 이후 성장률 전망이 상향 조정된 첫 번째 사례”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도 “경제협력개발기구, OECD 37개국 가운데 한국의 성장률이 1위로 전망될 정도로 경제부총리가 경제사령탑으로서 총체적 역할을 잘하고 있다”고 칭찬했다.
 
그러나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성장률 전망이 하향 조정되자 8월 전망을 비교에서 빼버린 것이다. 성태윤 연세대 경제학부 교수는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가장 최신 수치에 대비해 보는 것이 맞다”면서 “특히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불확실성 커지고 있기 때문에 지나치게 낙관적 인식보다는 경제를 보다 면밀히 살펴야 한다”고 비판했다. 굳이 6월 수치와 비교하지 않더라도 이번 전망치는 OECD 회원국 중에서 가장 높은 성장률이다. 
 
기획재정부는 “OECD 보고서 원문에서 6월 전망과 비교했기 때문에 그렇게 밝힌 것”이라며 “8월 전망은 한국만 대상으로 했기 때문에 이번 OECD 보고서에선 6월 전망을 비교 대상으로 삼았다”고 설명했다.
 
세종=김남준 기자 kim.namj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