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기도, 국가철도망에 김포∼부천∼하남 GTX-D 노선 반영 건의

이재명 경기지사(오른쪽에서 네번째)는 부천ㆍ김포ㆍ하남 3개 시 시장과 지역 국회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16일 경기도청에서 ‘GTX D 노선 국가철도망 반영을 위한 간담회’를 열었다. [경기도]

이재명 경기지사(오른쪽에서 네번째)는 부천ㆍ김포ㆍ하남 3개 시 시장과 지역 국회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16일 경기도청에서 ‘GTX D 노선 국가철도망 반영을 위한 간담회’를 열었다. [경기도]

 
경기도는 부천·김포·하남 등 3개 시, 지역 국회의원들과 함께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D 노선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해줄 것을 16일 정부에 공동 건의했다. 앞서 경기도는 3개 시와 지난 2월 ‘GTX 수혜 범위 확대 관련 상생 협력 업무협약’을 맺고 경기 남부를 동서로 잇는 GTX-D 노선의 최적 노선 도출을 위한 공동용역을 진행했다. 
 
용역에서는 교통 현황 분석, 수요 예측 등을 검토해 김포에서 검단·계양, 부천, 서울 남부, 강동을 거쳐 하남에 이르는 총 68.1㎞ 구간을 최적 노선으로 도출했다. 사업비는 약 5조9375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됐다. 경제성 분석(B/C·1.0 이상이면 사업성이 있는 것으로 판단)은 1.02로 나와 사업 타당성이 있는 것으로 나왔다.
 
경기도는 GTX-D 노선이 개통하면 김포·검단 등 2기 신도시, 대장·계양 등 3기 신도시와 서울 남부 주요 거점을 30분대에 연결하는 것은 물론, 그간 광역급행철도 수혜권역에서 소외됐던 김포·부천·하남 지역 주민들의 교통편의 증진과 삶의 질 개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기도와 3개 시는 공동 건의문에서는 “경기도는 최대 광역자치단체로 3기 신도시 지정에 따른 인구 신규 유입으로 심각한 교통난이 예상된다”며 “GTX-D 노선은 교통여건 개선은 물론, 지역 간 경계를 허물어 사회·문화·경제적 상생 발전을 이끄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GTX-D 노선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할 것을 요청했다.
 
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