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8·15 집회 주최 측, "개천절 광화문서 1000명 모이겠다"

'8·15 집회 참가자 국민비상대책위원회'(8·15 비대위) 등이 16일 기자회견을 열고 "10월 3일 개천절에 광화문 광장에 1000명이 모이는 집회를 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정부는 “집회를 강행할 경우 신속하게 해산 절차를 진행하고, 불법 행위자는 현장 검거와 채증을 통해 예외 없이 엄중히 수사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16일 오후 서울 종로경찰서 앞에서 개천절 집회 신고에 앞서 기자회견을 연 최인식 8.15 비대위 사무총장. 뉴스1

16일 오후 서울 종로경찰서 앞에서 개천절 집회 신고에 앞서 기자회견을 연 최인식 8.15 비대위 사무총장. 뉴스1

 
8·15 비대위는 자유민주국민운동 등 지난달 광복절 집회에 참여한 보수단체들이 결성한 단체다. 이들은 이날 서울 종로경찰서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권은 헌법이 명시적으로 규정하는 집회‧결사의 자유를 보장하라"며 "정부가 10월 3일에 더 큰 목소리를 낼 국민의 입을 틀어막기 위해 국민의 기본권을 짓밟고 있다"고 주장했다.
 
최인식 자유민주국민운동 대표는 "우리는 단호하게 이 정권과 맞서겠다는 의지를 보이기 위해 오늘 집회 신고를 한다"며 "국민에게 정치방역이 얼마나 잘못된 것인지 소상하게 알릴 기회를 갖고자 한다"고 밝혔다. 또 최 대표는 "개천절 집회는 사랑제일교회와 연관이 없다"며 "투쟁은 문재인 정권이 퇴진할 때까지 계속된다"고도 말했다.
 
다만 자유민주국민운동 측은 집회 시 앞뒤 2m 사회적 거리를 유지, 마스크 착용, 소독 등 방역 수칙을 준수하겠다는 방침이다.  
 
앞서 서울시는 집회로 인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달 21일 서울 전역에 대해 10인 이상 집회금지 명령을 내린 데 이어 이 조치를 한글날(10월 9일) 연휴가 낀 내달 11일까지 연장했다.
 
경찰청에 따르면 10월 3일 서울 시내에 신고 된 집회는 총 435건이다. 정부는 집회 신고를 한 단체들에 집회를 자제하도록 계속 설득하고, 집회금지 통고에 불복해 법원에 효력정지 신청을 할 경우 관련 재판 등에도 적극적으로 대응하기로 했다.
 
편광현 기자 pyun.gwang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