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검찰, ’결함 은폐 의혹’ BMW코리아 등 압수수색

지난해 5월 25일 오전 10시23분께 전남 해남군 송지면 편도 2차선 도로를 주행하던 A(42)씨의 BMW 520d 차량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에 의해 21분만에 꺼졌다. 이 불로 차량이 모두 탔으나 운전자 A씨는 화재 직전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었다.[사진 전남 해남소방서 제공]

지난해 5월 25일 오전 10시23분께 전남 해남군 송지면 편도 2차선 도로를 주행하던 A(42)씨의 BMW 520d 차량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에 의해 21분만에 꺼졌다. 이 불로 차량이 모두 탔으나 운전자 A씨는 화재 직전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었다.[사진 전남 해남소방서 제공]

잇단 차량 화재로 논란이 된 독일 럭셔리 자동차 회사 BMW사의 차량 결함 은폐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16일 한국 법인인 BMW코리아를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부장 이동언)는 16일 서울 중구 BMW코리아 본사 사무실과 강남구 서버 보관소에 대해 압수수색영장을 집행했다고 밝혔다. 경찰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은 지 10여개월만에 검찰이 본격적인 강제수사에 나선 것이다.
 
BMW 결함 은폐 의혹은 2018년 BMW 차량에서 연이어 화재 사고가 발생하며 불거졌다. 당시 BMW는 “2016년부터 유럽에서 비슷한 엔진 사고가 있어 원인 규명을 위해 실험해 왔는데 최근에야 배기가스 재순환 장치(EGR) 결함이라는 결론이 나왔다”며 리콜을 시행했다.  
 
그러나 같은해 12월 국토교통부 소속 민관합동조사단은 BMW가 2015년부터 이런 결함을 인지하고도 축소ㆍ은폐했다고 결론 내렸다. 이에 피해를 본 BMW 차주 등 소비자들이 독일 본사와 한국 지사 등을 형사 고소했다. 형사 고소와 별도로 180억원대 규모의 집단 손해배상 청구 소송도 진행 중이다.
 
1차 수사를 맡은 서울지방경찰청은 지난해 11월 BMW 본사와 BMW코리아 법인,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 등 임직원 8명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