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르자·검은사막 등 엑스박스게임, 스마트폰으로 즐긴다

SK텔레콤과 마이크로소프트는 지난 1년여간 베타 서비스를 해왔던 ‘SKT 5GX 클라우드 게임’을 월 이용요금 1만 6700원에 구독형 상용 서비스로 전환한다고 16일 밝혔다. 사진은 임요환(오른쪽)과 게임 유튜버 G식백과가 SKT 5GX 클라우드 게임을 소개하고 있는 모습.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과 마이크로소프트는 지난 1년여간 베타 서비스를 해왔던 ‘SKT 5GX 클라우드 게임’을 월 이용요금 1만 6700원에 구독형 상용 서비스로 전환한다고 16일 밝혔다. 사진은 임요환(오른쪽)과 게임 유튜버 G식백과가 SKT 5GX 클라우드 게임을 소개하고 있는 모습. [SK텔레콤 제공]

'포르자 호라이즌4' '검은사막' 등 엑스박스 대작게임 100여종을 스마트폰으로 즐길 수 있게 됐다. SK텔레콤이 16일 마이크로소프트(MS)와 1년간 시범운영했던 '5GX 클라우드 게임'을 정식 서비스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월 이용요금은 1만6700원이다.  
 
클라우드 게임은 서버와 네트워크를 이용해 스트리밍 방식으로 즐기는 게임을 말한다. 기존에는 대작 게임을 즐기려면 고사양 콘솔 같은 게임기가 있어야 했지만, 클라우드 게임은 5G 네트워크만 깔려있으면 스마트폰에서도 출력된다.  
 

"가입자 연내 10만명, 3년 안에 100만명 모으겠다" 

유영상 SK텔레콤 MNO 사업대표는 "3세대(G) 통신 시대에는 음악, 4G 때는 미디어 콘텐트를 스트리밍 서비스하기 시작했다"면서 "5G 시대에는 클라우드 게임을 스트리밍하는 서비스가 대세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연내 10만명, 3년 내 100만명의 클라우드 게임 가입자를 확보하겠다"는 목표도 제시했다.
 
SK텔레콤은 엑스박스에 대해 "다양한 게임 라인업을 갖췄다"고 강조했다. 콘솔게임에서 이미 검증된 대작 게임부터 인디게임까지 다양한 장르의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최근 마인크래프트 시리즈인 '마인크래프트 던전스'가 추가됐고, 시범서비스였던 '검은사막'은 정식서비스로 전환됐다. 향후 '스테이트 어브 디케이3' '에버와일드' '페이블' 등 MS가 직접 제작한 신규게임도 공개한다. 연말에는 FIFA 등 유명 스포츠 게임이 포함된 EA Play 게임도 이용할 수 있다.  
 
‘SKT 5GX 클라우드 게임’ 이용자들은 SKT와 XBOX가 제공하는 ‘엑스박스 게임 패스 얼티밋’을 통해 콘솔은 물론 PC와 안드로이드 OS기반 모바일(휴대폰과 태블릿)에서 자유롭게 플레이할 수 있다. [SK텔레콤 제공]

‘SKT 5GX 클라우드 게임’ 이용자들은 SKT와 XBOX가 제공하는 ‘엑스박스 게임 패스 얼티밋’을 통해 콘솔은 물론 PC와 안드로이드 OS기반 모바일(휴대폰과 태블릿)에서 자유롭게 플레이할 수 있다. [SK텔레콤 제공]

"국내 게임업체, 엑스박스 통해 글로벌 진출 돕겠다" 

SK텔레콤은 국내 게임업체들이 엑스박스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첫 타자로 액션스퀘어가 개발한 게임 '프로젝트 지알(PRJECT GR)', 써니사이드업의 '리틀 위치 인더 우즈'를 엑스박스 플랫폼용 게임으로 출시한다.  
 
필 스펜서 MS 엑스박스게임 총괄부사장은 "한국 게임 커뮤니티에 환상적인 게임 경험을 제공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유영상 MNO사업대표는 "고품격 클라우드 게임으로 구독형 게임 서비스를 선도하겠다"면서 "국내 유망 게임을 지속적으로 발굴·지원함으로써 클라우드 게임의 생태계를 더욱 넓혀나가겠다"고 말했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