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한 호날두’ 한광성, UN 제재로 소속팀서 방출

북한축구대표팀 스트라이커 한광성이 소속팀 알두하일에서 방출됐다. [AP=연합뉴스]

북한축구대표팀 스트라이커 한광성이 소속팀 알두하일에서 방출됐다. [AP=연합뉴스]

 
북한축구대표팀의 젊은 에이스 한광성(22)이 소속팀인 카타르 프로축구 알두하일에서 방출됐다. 국제연합(UN)이 북한에 내린 경제제재 조치가 원인인 것으로 보인다.
 
미국 국영방송 ‘미국의 소리(VOA)’는 “한광성이 이달초 소속팀 알두하일 엔트리에서 제외됐다. 2017년 12월에 채택된 UN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제2397호 결의의 영향으로 분석된다”고 15일 보도했다. 알두하일은 15일 구단 공식 SNS 계정에 올 시즌 1군 엔트리 30명의 명단을 공개했는데, 한광성의 이름과 등번호는 포함되지 않았다.
 
UN 안보리 제2397호 결의는 ‘외화 소득을 올리는 모든 북한 노동자를 2019년 12월까지 본국으로 송환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와 관련해 안보리 산하 UN 대북제제위원회는 올해 상반기 보고서에서 “국외에서 활동하는 스포츠 선수도 ‘외화벌이 노동자’로 봐야한다”며 한광성 또한 송환 대상자에 포함되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북한 스포츠 전문가 마리오 바고치(이탈리아)는 “UN 제재로 인해 한광성이 카타르 정부로부터 노동 허가 승인을 받지 못했고, 이로 인해 비자가 만료돼 소속팀을 떠났다”고 설명했다.
 
한광성은 2015년 이탈리아로 건너갔으며, 2017년 칼리아리에서 프로 무대에 데뷔했다. 이후 페루자, 유벤투스 등을 거쳐 1월 알두하일로 이적했다. 한광성과 알두하일의 계약기간은 2024년 6월까지이며, 알두하일은 한광성의 전 소속팀 유벤투스에 이적료 500만 유로(64억원)를 지불했다.
 
 
지난해 9월 이탈리아 프로축구 명문 유벤투스에 입단한 당시 한광성. [사진 유벤투스 트위터 캡처]

지난해 9월 이탈리아 프로축구 명문 유벤투스에 입단한 당시 한광성. [사진 유벤투스 트위터 캡처]

 
이탈리아 무대에서 잠재력을 인정 받던 한광성이 돌연 카타르로 건너갈 당시에도 UN 제재에 부담을 느낀 이탈리아측의 결정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당시 이탈리아 일부 언론이 “한광성의 연봉 중 상당액을 북한 정부가 가져간다는 의혹이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바고치는 “키프로스의 프로팀이 한광성 영입을 원했지만, 같은 이유(UN제재)로 계약이 성사되지 않았다. 선수는 서아시아의 다른 팀이나 중국, 베트남 등에서 뛸 수 있기를 바라지만, 이 또한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또다른 북한대표팀 공격수 박광룡 또한 비자 연장이 되지 않아 지난달 말 소속팀 장크르푈텐(오스트리아)과 계약이 만료됐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