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연락사무소 폭파 얼마전인데…이인영 "北 9.19 합의 의지있다"

16일 이인영 통일부장관이 판문점에 있는 도보다리를 둘러보고있다.[사진공동취재]

16일 이인영 통일부장관이 판문점에 있는 도보다리를 둘러보고있다.[사진공동취재]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16일 9.19 평화공동선언 2주년을 앞두고 판문점을 방문해 "북측도 나름대로 (9.19 남북군사) 합의를 준수하려는 의지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이 장관은 이날 취임 후 첫 판문점 방문이었다. 지난해 11월 서해 창린도 포 사격과 올해 6월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등 북한의 행동을 고려하면 부적절한 사태 인식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16일 이인영 통일부장관이 판문점에 있는 도보다리를 둘러보고있다.[사진 공동취재단]

16일 이인영 통일부장관이 판문점에 있는 도보다리를 둘러보고있다.[사진 공동취재단]

이 장관은 "작년 창신도에서 실시한 해안포 사격훈련, 오래 9월 GP 총격이 있었지만 대체로 북측은 군사협의를 준수하고 있다"며 "조속한 시일 내에 연락사무소를 포함한 협의 채널이 복원되고 대화가 재개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또한 이 장관은  "2017년 한반도에서 전쟁을 이야기하던 일촉즉발의 상황에 비하면 지금은 군사적 긴장이 완화되고 국민들께서 평화를 보다 체감할 수 있는 상황이 됐다"고 말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g@joongang.co.ke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