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용진 소신발언 "휴가 軍 최대 관심사, 의혹 자체로 죄송"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이 15일 국회 소통관에서 이재용 삼성 부회장의 기소와 관련해 금융 당국의 삼성증권 조사를 촉구하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이 15일 국회 소통관에서 이재용 삼성 부회장의 기소와 관련해 금융 당국의 삼성증권 조사를 촉구하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병역 특혜 의혹 논란에 대해 사과 의사를 밝혔다. 
 
박 의원은 16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같은 국회의원으로서 의혹 자체에 대해서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며 “군대에 다녀온 평범한 청년들에게도 그들이 갖는 허탈함이 어떤 건지에 대해서도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육군 병장으로 만기 제대했다는 박 의원은 “저도 군대에서 가는 곳마다 열심히 해서 포상 휴가를 받았다”며“그 당시 (들리던) 말이 ‘60만 대군의 최대 관심사가 휴가’(였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그러니까 군대에서도 누구는 (휴가를) 많이 보내고 누구는 조금 갈까 봐 정말 여러 가지 규정으로 엄정하게 다룬다”며 “이 문제는 불법과 규정 위반 문제를 떠나, 국회의원 자녀가 논란의 대상이 됐다는 것 때문에 혹시 특혜가 있는 게 아니냐는 의혹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추 장관 아들 문제에 대한 박 의원의 언급은 규정 위반 여부를 중시해 온 당 주류의 접근 방식과 다르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전날 “병가와 휴가는 규정에 따라서 이뤄졌다”며 “대정부질의를 통해서 이 문제는 실체적 진실이 다 밝혀졌다”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을 지낸 윤건영 의원도 전날 한 TV 토론 프로그램에서 “장관 아들이든 노동자 아들이든 원칙과 기준은 동일해야 한다”며 “가족이 국방부에 전화한 게 청탁이라고 하면 동사무소에 전화한 모든 것이 청탁”이라고 했다.  

 
하지만 박 의원은 이날 라디오 방송에서 “국회의원 자체가 일단 특혜 논란의 대상이 될 수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특히 “교육과 병역은 온 국민의 관심사이기 때문에 국민의 역린”이라며“그래서 예민하게 다뤄져야 하고 낮은 자세로 이 문제를 처리해야 한다고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앞서 박 의원은 지난 2일 같은 라디오 방송에서도 추 장관 아들 관련 의혹에 대해 “일단 유감스러운 일”이라며 “공정과 정의를 다루는 장관이 이런 논란에 휩싸인 것 자체가 매우 안타깝다”고 말한 바 있다. 그는 이날 방송에서도 “교육과 병역의 문제야말로 우리 국민에게 역린의 문제고 공정과 정의의 중요한 문제”라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평소 당 주류 입장과는 다른 직언도 서슴지 않으면서, 20대 국회에선 조응천·금태섭·김해영 의원과 ‘조금박해’라는 별칭의 초선 쓴소리 4인방으로 불렸다. 박 의원과 함께 재선에 성공한 조응천 의원은 최근 추 장관의 ‘소설 쓰시네’ 등 발언에 대해 “내용도 내용이지만 애티튜드(태도)가 굉장히 불편하다”며 “일종의 자기확신과 확증편향이 있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이들에 앞서 여권의 대표적인 '직언파' 원로 정치인이라 불리는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도 지난달 중앙일보 인터뷰에서 “국회의원을 5선이나 했고 당 대표까지 했다는 사람이 ‘소설 쓰신다’고 하는 걸 보고 나도 기가 찼다”며 추 장관을 비판했다. 유 전 사무총장은 “야당 의원이 추 장관에게 아들 휴가 특혜 문제를 질의했는데 사실대로 답변하면 국민이 알아서 판단할 사안”이라고도 했다.
 
이런 내용이 담긴 인터뷰 기사가 나간 뒤, 유 전 사무총장과 박용진 의원은 전화 통화를 한 것으로 전해진다. 박 의원이 유 전 사무총장에게 전화를 걸어 “선배님 말씀 덕에 용기를 얻었다”고 말했다고 한다.
 
오현석 기자 oh.hyunseok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