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욱 "秋아들 병가, 지휘관이 판단…특혜라고 말하긴 어렵다"

서욱 국방장관 후보자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서욱 국방장관 후보자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가 16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씨의 군 특혜 의혹과 관련해 "이번 사건으로 인해 국민께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서 후보자는 이날 국회 국방위 인사청문회에서 "군에서 여러 가지 미흡한 부분들이 보였다. 행정적인 문제도 있었다"고 말했다.
 
서씨의 병가 연장 논란에 대해선 "이 사안은 지휘관들이 판단하는 것이기 때문에 (특혜라고) 획일적으로 얘기하기 어렵다. 지휘관의 입장과 용사들의 케이스마다 다르다"며 "이 사안에 대해서 환자가 어떤 상황에 처해있는지 종합적으로 판단해야 된다"고 했다.
 
서 후보자는 "군의 규정은 어느 누구하나 특혜를 주고자 하는 규정은 없다"며 "모두 다 동일하게 적용받아야 되는데 문제는 부대마다 사안마다 지휘관의 판단의 영역들이 있다. 그것마저 규정에 명확히 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