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분양권 재산신고 몰랐단 김홍걸…김진애 "너무 상식 없는 분"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은 16일 총선 당시 배우자의 아파트 분양권 신고를 누락해 뒤늦게 논란이 된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해 "너무 상식이 없으신 분 아닌가"라고 말했다. '분양권이 재산 신고 대상인지 몰랐다'는 김홍걸 의원 측의 해명을 두고 한 말이다.  
 
김진애 의원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김홍걸 의원 측은) 보좌진 내지는 배우자의 실수다, 이런 식으로 얘기하는데 다 그냥 구실일 뿐"이라며 "부부 사이의 재산이라고 하더라도 재산 신고를 할 때는 명확하게 밝히는 게 맞고, 분양권이 재산이 아니라는 건 너무 상식이 없으신 분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든다"고 말했다.
 
이어 "이것도 밝혀진 이유가 예금이 늘었기 때문이 아니냐"라며 "통장에 (분양권 매각 대금으로) 11억원 정도의 돈이 들어왔기 때문에 예금이 (급격히) 늘었고, 그러다 보니 분양권이 빠졌다는 것을 알게 된 것"이라고 했다.
 
'재산신고를 줄여서 하면 득이 되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는 "솔직히 재산이 너무 많으면 선거 때 부담스러울 수 있다"며 "김홍걸 의원의 경우 총선 당시에 (재산 신고를) 60억원대를 했고, 부동산도 여러 채를 갖고 있었다. 당시 민주당이 그 부분에 대해 신경을 굉장히 썼기 때문에 혹시 (고의로 누락한 게 아니냐) 의심할 수가 있는 상황"이라고 답했다.
 
김 의원은 "그동안의 활동이나 또 기업가가 돈이 좀 많으면 (국민이) 그런 건 내버려 두는 게 있는데, 샐러리맨을 했던가 또는 그동안 수입이 별로 없었는데 이렇게 (재산이) 많으면 좀 의심을 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재산 고의 누락에 휩싸인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에 대해서도 "조 의원은 연배가 높지 않고 기자 출신인데 18억여원에서 (당선 후 재산이) 30억여원이 됐다"며 "특히 조 의원이 본인과 배우자의 채권 5억여원을 빠트린 것은 정말 이해 불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부분에 대해서는 선관위 조사가 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국회의원 당선자가 입후보 때 등록한 재산내역을 계속해서 공개하도록 하는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발의하기로 예고한 데 대해선 "의원 299명 중 16명에게 동의를 받아 오늘 발의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