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스라엘-UAE·바레인 관계 정상화 협정 체결|아침& 세계



■ 인용보도 시 프로그램명 'JTBC 아침&'을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은 JTBC에 있습니다.

박현도 명지대 중동문제연구소 교수 인터뷰

■ 방송 : JTBC 아침& / 진행 : 이정헌




지구촌 곳곳의 소식을 전문가의 깊이있는 분석과 함께 전해 드리는 아침& 세계 시간입니다. 우리 시간으로 오늘(16일) 새벽 이스라엘이 걸프 지역 아랍 국가인 아랍에미리트 그리고 바레인과 관계 정상화 협정을 체결했습니다.



[베냐민 네타냐후/이스라엘 총리 : 오늘 이 자리에 서게 되어 감회가 새롭습니다. 전쟁의 상처를 안고 있는 사람들은 평화의 축복을 소중히 여기기 때문입니다.]



미국의 중재로 성사된 이스라엘과 아랍에미리트 바레인의 수교 협정 서명식은 백악관에서 진행됐습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그리고 아랍에미리트와 바레인 외무장관이 참석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으로 5개국 이상의 다른 아랍 국가들도 중동 평화 협정에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 : 우리는 추가로 참여할 5개국과 함께 먼 길을 걸어가고 있습니다. 솔직히, 오늘 이 자리에 그들을 데려올 수도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이스라엘이 아랍 국가와 수교를 맺은 것은 26년 만입니다. 이스라엘은 지난 1979년 이집트와 1994년에는 요르단과 수교를 맺었습니다. 그런데 국경을 맞댄 이집트 요르단과 달리 아랍에미리트와 바 레인은 걸프 지역 아랍 국가로 이번 평화 협정은 그 의미가 더욱 큽니다.



오늘 새벽 미국 백악관에서 서명식이 진행되던 바로 그 시각 팔레스타인 가자 지구에서 이스라엘 남부로 로켓탄 두 발이 발사됐습니다.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가 중동 평화 협정에 반발하면서 공격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이란 역시 이스라엘과 손을 잡는 것은 배신이라고 비난하며 아랍에미리트와 바레인이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이란 정부 대변인의 말도 들어보시죠.



[알리 라비에이/이란 정부 대변인 : 우리는 중동지역에 시온주의 정권(이스라엘)이 개입하는 것은 위험하다고 생각합니다. 이렇게 되도록 한 국가(UAE·바레인)는 결정에 책임을 져야할 것입니다.]



중동 정세가 다시 요동치고 있습니다. 전문가와 좀 더 자세하게 짚어 보겠습니다. 박현도 명지대 중동문제연구소 교수 전화로 연결돼 있습니다.

 
  • 교수님, 안녕하십니까? 이스라엘과 아랍에미리트. 바레인의 평화협정 서명식 중동 역사의 매우 중요한 또 하나의 획을 그었다고 볼 수 있겠죠.

    그렇습니다. 이게 사실은 한마디로 말씀드리면 이스라엘이 고립된 상태에서 이제 해방이 된 거고요. 새로운 고립 상대로 이란이 고립이 되는 상태가 되는 게 이번의 아주 굉장히 중요한 지정학적인 중요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러니까 그동안에는 이스라엘과 친하고 싶어도 아랍 국가들이 섣불리 나서지를 못했는데요. 22개 아랍어를 쓰는 국가들 중에서 이제 네 나라가 이스라엘과 싸우지 않겠다고 평화를 맺었고요. 트럼프 대통령의 말에 따르면 5개 나라 정도가 더 할 거라고 그러는데 아마도 궁극적으로 사우디아라비아가 이 평화협정의 대미를 장식하지 않을까 하는 그러한 조심스러운 관측을 해봅니다.

 
  • 그렇다면 실제로 트럼프 대통령이 얘기를 한 것처럼 최소 5개 이상의 국가가 중동 평화협정에 참여하게 될지 이 부분이 궁금하고요. 또 하나 중동의 맹주라고 할 수 있지 않습니까? 사우디아라비아 어떤 결정을 내릴 것으로 전망하시는지도 듣고 싶습니다.

    일단은 22개국 아랍연맹에서 이 문제를 지난주에 열심히 다뤘어요. 그런데 궁극적으로 나왔던 건 이러한 이스라엘과 평화협정을 맺은 나라들에 대해서 비난을 하지 않기로 결정을 했습니다. 그 말은 무슨 말이냐 하면 이제 더 이상 아랍 세계에서 팔레스타인 사람들을 위한 아랍인들의 대의. 이런 것들은 동력을 잃었다고 봐야 되고요. 지금 아마도 이번 협정에 대해서 가장 긍정적으로 신호를 보내고 있는 나라가 오만이거든요. 이 오만과 그리고 최근에 미국과 관계가 굉장히 좋아진 수단. 이 나라들이 상당히 근접해 있는 즉 이스라엘과 평화협정할 가능성이 굉장히 있고요. 그리고 굉장히 멀리 떨어져 있습니다마는 모리타니도 지금 굉장히 긍정적이고요. 사우디는 가타부타 얘기를 하지 않고 있는데요. 왜냐하면 사우디가 지금 현재 나서면 이란과 사이가 더 나빠지고 격화될 수 있기 때문에 사우디는 조용히 조용히 하면서 아마 제가 아까 말씀드린 대로 대미를 장식하는 그러한 평화협정을 이스라엘과 함으로써 궁극적으로 이란을 완벽하게 고립시키는 작전으로 나가게 될 것 같습니다.

 
  • 그러니까 평화협정의 추가 참여 가능성은 지금 높은 상태이군요. 그런데 서명식이 진행되던 오늘 새벽 앞에서도 전해 드렸습니다마는 로켓 공격이 이루어졌습니다. 이란과 팔레스타인은 강하게 반발하고 있고요. 오히려 평화협정이 중동의 긴장감을 다시 고조시킬 가능성은 없다고 보세요?

    그런데 이제 힘의 균형이 상당히 이란 쪽에서, 이란이 그동안 굉장히 우위를 차지하고 있었는데요. 이제 이스라엘과 이런 식으로 아랍국가들이 손을 잡으면 급격하게 이쪽 정세가 지형이 변동이 되는 거거든요. 과연 이란이 지금 현재 만일 경제제재를 받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면 이란의 움직임이 두려울 텐데 지금 이란이 상당히 코너에 몰려서 경제제재를 받고 있습니다. 그러니까 이란으로서는 지금 두 가지 숙제인데요. 경제제재가 너무 강력하게 들어오는 데다 더군다나 이제 주변 국가들이 이란과 완벽하게 적대시 하게 된다면 이란이 이걸 기존의 방식으로 풀기는 상당히 어려운 상황이 되지 않을까. 물론 국제적인 이란을 대치하는 헤즈볼라라든지 이런 무장공격이 있을 수는 있겠지만 아마 이전과는 좀 다른 상황이 전개될 것이라고 봅니다.



이번 중동 평화협정의 명칭은 '아브라함 협정'입니다. 유대교와 이슬람교 기독교의 공통 조상이자 종교 화합의 상징으로 여겨지는 아브라함의 이름을 따왔습니다. 과연 '아브라함 협정'이 중동에 항구적인 평화를 가져올지, 아니면 또다른 분쟁의 씨앗이 될지 지켜볼 필요가 있습니다. 지금까지 아침&세계였습니다.

JTBC 핫클릭

루카셴코-푸틴 회담…벨라루스 시위 분수령|아침& 세계 러시아 지방선거 실시…'나발니 사건' 최대 변수|아침& 세계 멕시코, '여성 대상' 범죄 기승…하루 10명 이상 피해|아침& 세계 중국-인도, 국경 충돌…'외부의 적'이 필요했다?|아침& 세계 독 "나발니, 노비촉 중독"…가스관 공동 사업 중단 시사|아침& 세계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