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용서 구한 강동희…아직은 엇갈리는 여론

프로 선수들을 대상으로 윤리교육 강의에 나선 강동희 전 감독. [사진 한국프로스포츠협회]

프로 선수들을 대상으로 윤리교육 강의에 나선 강동희 전 감독. [사진 한국프로스포츠협회]

강동희(54) 전 프로농구 동부(현 DB) 감독이 최근 포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10일 한 시사프로그램(‘인터뷰게임’)에 출연한 게 화제가 되면서다. 농구공 대신 마이크를 잡은 그는 가족, 은사, 제자, 팬을 찾아 과거 잘못에 대해 용서를 구했다.
 

허재 강력한 권유로 방송 출연
자폐아 지도·강습비 기부 등 속죄

1990년대 기아의 명가드 강동희는 ‘코트의 마법사’로 불렸다. 2012년에는 동부 감독으로 정규리그 1위에 올랐다. 하지만 2013년 브로커에게 3700만원을 받고 승부를 조작한 혐의로 실형(징역 10개월)을 선고받았다. 문제가 된 건 2011년 2월쯤의 일이다. 동부의 플레이오프 진출이 결정된 상황에서 오래 알고 지낸 후배가 “남은 경기를 어떻게 할 거냐”고 물었다. 강 전 감독은 “언론과 인터뷰했던 대로 비주전이 나간다”고 말했다. 후배가 “고마움의 표시”라며 방에 돈을 놓고 간 게 문제가 됐다.
 
이번 방송 출연 결심은 기아에서 함께 뛴 허재(55)의 권유 때문이다. 방송이 나간 10일 강 전 감독을 경기 용인시에서 만났다. 그는 “출연 제의를 두 차례 고사했다. 허재 형이 ‘평생 숨어 지낼 건 아니잖냐’고 말했다. 내가 지켜드리지 못한 분들께 사죄할 기회라고 생각했다”고 출연 배경을 설명했다. 방송 후 “면죄부를 줬다”는 부정 반응도 있었고, “진정성을 느꼈다”는 긍정 반응도 있었다.
 
지난 10일 경기도 용인시에서 만난 강동희 전 감독. 박린 기자

지난 10일 경기도 용인시에서 만난 강동희 전 감독. 박린 기자

 
강 전 감독은 2014년부터 7년째 잘못을 뉘우치기 위한 활동을 하고 있다. 2014년 수원에 학원을 열어 자폐아들에게 농구를 가르치고 있다. 2015년부터 3년간 시골 초등학교를 찾아 재능기부 활동을 했다. 2016년부터 1년 4개월간 한국프로스포츠협회 윤리교육 강사로 나섰다. 프로농구·축구·야구·배구·골프 선수를 대상으로 강의했다.
 
 
아이들을 대상으로 농구재능기부에 나선 강동희. [중앙포토]

아이들을 대상으로 농구재능기부에 나선 강동희. [중앙포토]

강 전 감독은 “운동했던 선배로서 부끄러운 과거를 털어놓기 창피했다. 그래도 후배들이 나 같은 일을 겪지 않길 바라며 용기 냈다. ‘지인의 호의가 올가미가 될 수 있다’고 말해줬다”고 전했다. 그는 강사비(800만원)를 고양시 휠체어농구단에 기부했다. 올해 1월에는 강원도 휠체어농구팀 고문을 맡았다. ‘강동희 장학회’도 설립해 지난달부터 형편이 어려운 농구 유망주를 지원한다.
 
강 전 감독은 극단적 선택도 생각한 적이 있었다고 했다. 그는 “죽음 앞에 서봤다. 내가 잘못된 선택을 하면, 아내가 따라 하겠다며 말렸다. 가족을 생각할 수밖에 없었다”고 털어놨다. 아들 성욱(16·제물포고), 민수(14·호계중)도 농구선수다. 그는 “과거 잘못이 사라지지 않겠지만, 죽을 때까지 참회하고, 봉사하며 살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안산시 장애인체육대회에 참가한 강동희. [중앙포토]

지난해 안산시 장애인체육대회에 참가한 강동희. [중앙포토]

 
‘인터뷰게임’에서 방송인 이영자는 “요즘 우리가 분노하는 건 미안한 일에 사과하지 않는 거다. 사과를 받아 줄 마음이 없는 게 아니다. 용기 있게 사과한 어른에게 고맙다”고 말했다. 강 전 감독의 사과에 세상은 어떻게 대답할까. 분명한 건 한목소리는 아니라는 점이다.
 
용인=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