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秋남편 정읍 사무실 문닫아...30년 절친 "원룸 살다가 입원중"

15일 전북 정읍시 수성동 추미애 장관 남편인 서성환 변호사 법률사무소. 문이 잠겨 있다. 정읍=김준희 기자

15일 전북 정읍시 수성동 추미애 장관 남편인 서성환 변호사 법률사무소. 문이 잠겨 있다. 정읍=김준희 기자

"사무실 문 닫은 지 서너 달 됐어요." 
 15일 정오쯤 전북 정읍시 수성동 정읍시청 맞은편 4층짜리 건물. 이 건물 2층 '변호사 서성환 법률사무소' 문패가 달린 사무실 문은 굳게 잠겨 있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남편이자 카투사 복무 당시 특혜 휴가 의혹에 휩싸인 아들 서모(27)씨의 아버지 서성환(65) 변호사가 일하던 곳이다.

[르포]
추미애 남편 서성환 변호사 사무소 가보니
옆 사무실 직원 "문 닫은 지 서너 달 돼"
'절친' 변호사 "입원 후 사무소 주소 옮겨"

 
 옆 사무실 직원은 "전에는 (서 변호사가) 사무실을 운영했지만, 건물주가 사무실을 내놨다"고 했다. 그러면서 "예전에는 직원들도 가끔 천변에서 (서 변호사를) 만났는데 요즘엔 못 봤다"고 했다.
 
 전북지방변호사회에 확인해 보니 서 변호사는 서류상 폐업이나 휴업을 하지는 않았다. 다만 몇 달 전 원래 있던 사무소를 정리하고 정읍지방법원·정읍지방검찰청 인근 A변호사 사무소로 이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 닫힌 서성환 변호사 법률사무소. 정읍=김준희 기자

서성환 변호사 법률사무소가 있는 건물 1층에 '임대'라고 적힌 종이가 붙어 있다. 정읍=김준희 기자
 서 변호사를 만나기 위해 A변호사 사무소를 찾았다. 서 변호사는 없었고, A변호사만 있었다. 서 변호사를 '형님'이라 부르는 그는 "서 변호사와는 1990년대 초반 정읍에서 알게 된 후 30년 가까이 시민운동 등을 함께했다"고 본인을 소개했다. 
 
 A변호사는 이어 "서 변호사가 건강이 원래 안 좋았는데 더 안 좋아졌다"며 "내가 송달 업무 등 서 변호사 업무를 도와주고 있다. 주소를 옮긴 지는 몇 달 안 됐다"고 했다. 서 변호사가 구체적으로 어디가, 얼마나 아픈지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A변호사에 따르면 서 변호사는 정읍에 있는 원룸에 혼자 살았다. 추 장관과는 주말부부로 지내며 서울과 정읍을 오갔다고 한다. 그러다 서 변호사가 건강이 나빠져 다른 지역에 있는 병원에 입원했다고 A변호사는 전했다. 이 때문에 서 변호사 동생 부탁으로 사무소 주소를 A변호사 사무소로 옮겼다는 게 A변호사 설명이다. 
 
 A변호사는 "나도 마지막으로 본 게 지난해다. (아들) 논란이 불거진 이후 서 변호사와 전화 통화도 한 적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나는 어차피 추미애 편이고 서성환 변호사와 '절친'이니 감안해 들으라"며 "(군대 간) 아들이 아프면 전화를 안 하겠냐. 아들에게 '부모가 공직에 있고 너도 성인이니 네가 알아서 하라'고 할 부모가 어디 있느냐"고 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그는 서 변호사가 고향인 정읍에 내려온 배경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서 변호사가 고등학교 때 뺑소니 사고를 당해 다리가 불편하다. 전신마취 수술을 10번 이상 받았는데 생사가 오락가락할 때 '살면 평생 고향을 위해 봉사하며 살겠다'고 다짐했다고 한다. 당시 판사였던 추 장관이 반대했는데도 정읍에 혼자 내려왔다"고 했다. 
 
 A변호사는 "서 변호사는 지방자치가 뿌리를 내리기 전 시민운동이 꽃을 피울 때 변호사 활동을 하면서 경실련(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과 동학운동 계승 단체, 농민단체 등과 연대해 활발히 활동했다"며 "하지만 선거에 출마한 적은 한 번도 없고, 자기는 정치를 절대 안 한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선거 때마다 '부부 사이가 안 좋다'는 소문이 나오는데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했다.
 
 그러면서 서 변호사한테 직접 들었다는 일화를 꺼냈다. 그는 "추 장관이 과거 민주당 대표가 되고 나서 서 변호사가 아내에게 뭔가 알아봐 달라고 했더니 추 장관이 '이러니까 비선 소리를 듣지' 하며 성질을 버럭 냈다고 한다"고 했다.
 
서성환 변호사가 최근 주소를 이전한 A변호사 사무소 전경. 정읍=김준희 기자

서성환 변호사가 최근 주소를 이전한 A변호사 사무소 전경. 정읍=김준희 기자

 A변호사는 또 "대구 출신인 추 장관 집에서 결혼을 심하게 반대했다. 서 변호사가 (다리가) 장애인 데다 전라도 사람이고 (사시) 합격도 안 한 청년인데 반겼겠나. 하지만 둘이 이념과 가치관, 삶에 대한 태도가 똑같아 결혼했다"고 전했다. 그는 또 "아내가 힘 있는 정치인이다 보니 추 장관을 보고 사건을 맡기려고 서 변호사를 찾아오는 사람이 적지 않았는데 다 거부했다"고 말했다. 
 
 A변호사는 "서 변호사는 애초 변호사들과도 교류가 적었다. 지금은 전화기도 없고 몸이 아파 아무하고도 안 만나는 것으로 안다"며 "병문안을 가려 해도 안 알려준다"고 했다.
 
정읍=김준희 기자 kim.junh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