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분수대] 탈영

박진석 사회에디터

박진석 사회에디터

“정말이야? 정말 안 들어왔어?”
 
A가 사고를 쳤다. 입대 동기이자 주특기 동기, 자대 동기였던 그는 첫 휴가를 나갔다가 거짓말처럼 돌아오지 않았다. 부대에서는 난리가 났고, 아들의 미복귀 소식을 전해 들은 그의 집에서도 난리가 났다. 설득과 협박의 병행이 먹혀들었는지 그는 일주일 정도 뒤에 모습을 드러냈다.
 
하지만 진짜 사달이 난 건 그때부터였다. 미복귀자의 뒤늦은 복귀는 필연적으로 미복귀 사유에 대한 추궁으로 이어지게 마련이다. A는 ‘폭행’을 미복귀 사유로 들었다. 부대는 또 한 번 뒤집어졌다. 남의 일이 아니었다. 기자와 또 다른 동기 B가 A와 그 ‘폭행’을 함께 당했기 때문이다.
 
군사 훈련 종료 후 우리는 TMO 기차 편으로 직접 자대에 찾아가라는 지시를 받았다. 인솔자는 없었다. 3인의 이병은 뜻밖의 자유를 조금이나마 더 즐기기 위해 부대에 늦게 들어가는 쪽을 선택했다. 자유는 역시 값이 비쌌다. 그날 밤 부대 입구에서 처음 대면한 C 상병은 주먹으로 우리의 가슴팍을 한 대씩 내질렀다.
 
C 상병의 주먹질은 며칠 뒤 재연됐다. 신고식에서 선임병들의 서열과 기수 등을 제대로 말하지 못했다는 이유에서다. 사실 두 번 모두 코에 걸면 ‘폭행’, 귀에 걸면 ‘지도’(指導)가 될 수 있는 수준이었다. 하지만 A는 그걸 코에 걸었다.
 
소환 통보를 받은 기자와 B는 딱 잡아떼기로 했다. 하지만 노련한 헌병 수사관 앞에서 이병 나부랭이들이 자백하는 데 오랜 시간은 걸리지 않았다. 다행히도 전정(前程)을 고려한 부대 지휘관이 손쓴 탓인지 C 상병은 영창에 가고, A는 다른 부대로 쫓겨나는 선에서 매듭지어졌다.
 
느닷없이 옛 얘기를 꺼낸 건 통상의 경우 휴가 미복귀로 인한 탈영 사건이 발생하면 최소한 이 정도의 난리는 난다는 걸 알려주고 싶어서다. 미복귀 탈영 논란이 벌어진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씨의 부대에서  ‘일부 사병들의 뒷담화’와 몇 번의 회의 외에는 별 일이 없었다는 건 그래서 이례적이다. 실제 탈영이 아니었기 때문에 그랬는지, 아니면 군 간부들이 서씨에게 ‘빌빌 길’ 수밖에 없었던 배경(중앙일보 9월 11일자 1면 참조)과 관계된 결과인지는 검찰이 밝힐 일이다. 매우 뒤늦은 서씨 소환과 국방부 압수 수색이 면피용 쇼는 아니길 바라본다.
 
박진석 사회에디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