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상]7중 추돌 포르쉐 운전자 대마초 피웠다…가방엔 수상한 통장 60개

14일 오후 5시 43분께 부산 해운대구 중동역 인근 교차로에서 7중 충돌 사고가 나 운전자 등 7명이 다쳤다. [연합뉴스]

14일 오후 5시 43분께 부산 해운대구 중동역 인근 교차로에서 7중 충돌 사고가 나 운전자 등 7명이 다쳤다. [연합뉴스]

부산 해운대구에서 7중 추돌 사고를 내 7명을 다치게 한 포르쉐 운전자가 사고 직전 차 안에서 대마초를 흡입한 사실이 드러났다. 
 
 15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포르쉐 운전자 A씨는 이날 경찰 조사에서 “사고 전 차 안에서 대마초를 흡입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경찰은 A씨가 사고 직후 지인을 시켜 차 안 블랙박스 칩을 빼돌렸는지도 조사 중이다. 특히 A씨의 차 안에 있던 가방에서 발견된 60여개의 통장의 용도에 대해서도 확인하고 있다. 
 
 A씨는 7중 추돌 사고 현장에서 570m 정도 떨어진 해운대 옛 스펀지 건물 인근에서 정차 중이던 아우디 A6 차량과 부딪히는 1차 사고를 냈다. 이후 약 500m를 질주하다 중동 지하차도에서 앞서가는 포드의 토러스 차량을 재차 추돌했다. 이어 다시 70m 정도 달린 뒤 중동 교차로에서 오토바이와 그랜저 승용차 등과 추돌하며 7중 추돌사고를 낸 것으로 경찰은 파악하고 있다.   
 
 7중 추돌 사고는 포르쉐 차량이 교차로에서 오토바이와 그랜저 차량을 잇달아 들이받은 뒤 포르쉐와 오토바이가 버스·코란도·BMW·쉐보레 차량과 추가로 부딪히면서 연쇄 추돌이 일어난 것으로 경찰 조사 결과 드러났다.
 
 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오른 주변 차량 블랙박스에서는 포르쉐 차량이 160m 정도 거리를 불과 몇 초 만에 이동하며 사고를 내는 모습이 찍혔다. 7중 추돌 사고 직전 속력이 매우 빨랐던 것으로 추정된다. 사고가 난 도로는 제한속도가 시속 50㎞다.
 
 블랙박스 영상을 보면 포르쉐 차량은 오토바이 등과 충돌할 때 속도가 줄어드는 것처럼 보이지 않아 운전자 A씨가 브레이크를 밟지 않았거나 제동 기능이 제대로 작동되지 않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경찰은 현장에 브레이크를 밟았을 때 나타나는 스키드 마크(타이어가 끌린 자국)가 남아 있는지 등을 확인하고 있다.   
 
 이 사고로 오토바이 운전자인 40대 남성 등 2명이 중상을 입었고, 5명이 경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사고 전 차 안에서 대마초를 흡입한 사실은 시인했다”며 “블랙박스 칩이나 통장 등 차 안 물품의 용도 등에 대해서도 수사 중”이라고 말했다. 
 
부산=위성욱·백경서 기자 w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