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차 소상공인 대출, 한도 2000만원으로…1차와 중복신청 가능

이달 23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한 2차 금융지원 프로그램의 대출 한도가 1000만원에서 2000만원으로 늘어난다. 1차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3000만원 이내로 이용했다면, 추가 대출도 받을 수 있게 됐다.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은 "소상공인 2차 프로그램의 지원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하여 프로그램을 보완했다”고 15일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서울에서 문을 닫는 음식점과 PC방 등이 늘어나 상가 전체로는 2분기에만 2만개가 폐업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서울에서 문을 닫는 음식점과 PC방 등이 늘어나 상가 전체로는 2분기에만 2만개가 폐업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1차 대출받았더라도 은행 찾아가 보세요

=1차 프로그램은 신용등급에 따라 기업은행 초저금리대출(1~6등급), 시중은행 이차보전대출(1~3등급) 등 이용할 수 있는 대출 상품이 달랐다. 2차 프로그램은 전체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대출이 이뤄진다.
 
=기업은행 초저금리 대출, 시중은행 이차보전 대출, 소진공 경영안정자금 등 1차 대출프로그램을 이용했더라도 2차 프로그램을 통한 대출 신청이 가능해졌다. 다만 대출금액이 3000만원 이내여야 한다. 해당 금액은 지원받은 금액 기준으로, 현재 시점에 남은 대출 잔액 기준이 아니다.
 
=이런 기준에 해당하면 최대 2000만원까지 대출이 가능하다. 1차 대출 프로그램을 1000만원을 이용했더라도 2차 대출 프로그램에서 최대 2000만원까지 대출 신청이 가능하다. 
 
=2차 프로그램을 통해 이미 1000만원을 대출받았다면 1000만원 추가 대출이 가능해졌다.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한 1,2차 금융지원프로그램 내용. 금융위원회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한 1,2차 금융지원프로그램 내용. 금융위원회

  

#시장금리로 5년 만기, 2000만원까지 대출

=이번 2차 프로그램의 대출 만기는 5년이다. 대출 한도는 2000만원까지다.  
 
=대출금리는 9월 8일 기준으로 2.4~4.99% 수준이다. 지난 5월 출시 시점의 금리인 3.52~4.99%에서 내려간 수준이다.  
 
=정부는 2차 프로그램의 대출한도를 늘렸지만 금리는 인하하지 않았다. 1차 프로그램의 경우 지나치게 낮은 금리(연 1.5%)를 제공해 대출을 받아 주식 투자 용도로 사용하는 등의 가수요 등 부작용이 나타났기 때문이다. 정부는 이 때문에 2차 프로그램 대출은 시장 금리 수준으로 설계했다고 설명하고 있다.
 
=다만 정부는 코로나19 확산 추이, 자금 수요 상황 등을 모니터링해 소상공인들의 금리부담이 지속해서 줄어들게 한다는 방침이다.  
 

#23일부터 주거래 은행 영업점에서 신청 가능

=이번 개편안에 다른 대출은 이달 23일(수)부터 이용할 수 있다.
 
=대출 신청은 시중 12개 은행 영업점에서 할 수 있다. 국민, 농협, 신한, 우리, 하나, 경남, 광주, 대구, 부산, 전북, 제주, 기업은행 등이다. 금융위는 주거래 은행을 이용할 경우 더욱 편리하다고 안내한다.
 
=1차 대출을 신청하지 않았더라면 현재 1차와 2차 대출을 동시에 신청해 받을 수 있다. 이런 경우 총 5000만원까지 대출이 가능하다. 다만 1차 프로그램 중에 대출이 가능한 상품은 14개 은행이 시행 중인 이차보전대출 뿐이다. 3000만원까지 연 1.5%의 낮은 금리로 대출이 가능하지만, 신용등급이 1~3등급이어야 한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