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을왕리 50대 가장 참변 ‘만취 벤츠운전’ 30대 여성, 결국 구속

인천 을왕리해수욕장 인근에서 치킨 배달을 하던 50대 가장을 치어 숨지게 한 음주 운전자 A씨(가운데)가 14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시 중구 중부경찰서를 나오고 있다. 심석용 기자

인천 을왕리해수욕장 인근에서 치킨 배달을 하던 50대 가장을 치어 숨지게 한 음주 운전자 A씨(가운데)가 14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시 중구 중부경찰서를 나오고 있다. 심석용 기자

만취 상태로 운전하다가 치킨 배달을 하던 50대 가장을 치어 숨지게 한 30대 여성이 구속됐다. 이원중 인천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4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위험 운전 치사 혐의를 받는 A씨(33·여)에 대해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오후 1시 30분쯤 인천중부경찰서에 나와 경찰 승합차를 타고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열리는 인천지법으로 이동했다. 검은색 패딩 점퍼에 달린 모자를 눌러쓴 그는 “음주운전을 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다. “사고 후 (곧바로) 구호 조치를 왜 하지 않았느냐. 피해자에게 할 말은 없느냐”는 질문에도 침묵했다.
 
A씨는 지난 9일 오전 0시 55분쯤 인천시 중구 을왕리해수욕장 인근 한 편도 2차로에서 술에 취해 벤츠 승용차를 몰다가 오토바이를 타고 치킨을 배달하러 가던 B씨(54)를 치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에 따르면 그는 당시 처음 만난 사이인 C씨(47) 등 3명과 함께 술을 마신 뒤 본인이 직접 C씨의 차량 운전대를 잡았다. 이 차량은 C씨 회사 법인 차량이었다. 

A씨는 운전한 지 얼마 되지 않아 B씨가 몰던 오토바이를 들이박았다. B씨는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경찰은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위험 운전 치사 혐의로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또 사고 당시 A씨가 운전하는 승용차에 함께 탔던 C씨를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방조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사고 당시 C씨 차량을 운전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음주운전 사고를 당해 숨진 B씨의 딸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린 A씨 처벌 촉구 청원.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음주운전 사고를 당해 숨진 B씨의 딸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린 A씨 처벌 촉구 청원.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한편 B씨의 딸은 지난 10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A씨의 처벌을 촉구하는 게시물을 올렸다. 그는 “아버지는 일평생 단 한 번도 열심히 안 사신 적 없다”며 “살인자가 법을 악용해 빠져나가지 않게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심석용 기자 shim.seok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