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차세대 황제는 바로 나...US오픈 우승은 도미니크 팀

차세대 '테니스 황제'는 도미니크 팀(27·오스트리아·세계랭킹 3위)이었다. 팀은 US오픈 테니스대회 남자 단식에서 우승했다. 
 
 
14일 US오픈 남자단식 결승전에서 우승한 도미니크 팀. [로이터=연합뉴스]

14일 US오픈 남자단식 결승전에서 우승한 도미니크 팀. [로이터=연합뉴스]

팀은 14일(한국시각) 미국 뉴욕의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센터에서 열린 US오픈 남자 단식 결승에서 알렉산더 즈베레프(23·독일·7위)와 5세트 접전 끝에 세트 스코어 3-2(2-6, 4-6, 6-4, 6-3, 7-6)로 대역전승을 거뒀다. 
 
그동안 메이저 대회에서 준우승(2018·19년 프랑스오픈, 2020 호주오픈)만 세 차례했던 팀은 4번째 도전 만에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지난 2016년 US오픈에서 스탄 바브링카(35·스위스)가 우승한 이후, 4년 동안 '빅3' 노박 조코비치(33·세르비아·1위), 라파엘 나달(34·스페인·2위), 로저 페더러(39·스위스·4위)가 메이저 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대회에 페더러와 나달은 불참했고, 조코비치는 16강전에서 실격패하면서 빅3가 없는 메이저 대회가 됐다. 20대 젊은 선수들에게는 이번 대회가 우승 기회였는데, 팀이 낚아챘다. 
 
 
 
팀은 1, 2세트를 내주면서 패배 위기에 몰렸지만, 3세트부터 살아나기 시작했다. 체력이 떨어진 즈베레프는 샷이 점점 무뎌졌다. 팀은 두 차례 연속으로 즈베레프의 서브 게임을 따내며 6-4로 3세트를 가져왔다. 기세를 몰아 4세트도 6-3으로 이겼다. 
 
세트 스코어 2-2에서 5세트에는 접전이었다. 팀은 허벅지에 경련이 났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승부를 타이브레이크까지 가져갔고, 마지막에 즈베레프의 샷이 라인을 벗어나 8-6으로 승부를 끝냈다. 팀은 코트에 누워 우승 기쁨을 만끽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