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료 성폭행 혐의' 서울시 비서실 前 직원 불구속 기소

서울광장의 모습. 사진 서울시

서울광장의 모습. 사진 서울시

서울시장 비서실 전(前) 남자 직원이 여성 직원을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4일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오세영 부장검사)는 지난 10일 전 직원 A씨를 준강간 치상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A씨는 4·15 총선 전날인 4월 14일 동료들과 저녁 식사를 한 뒤 만취한 여성 직원 B씨를 모텔로 데려가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이 사건으로 직위 해제됐다. B씨는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피해자와 같은 인물로 알려졌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