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건강한 가족] 진행성 위암 치료도 복강경 수술이 개복 수술보다 효과적

병원리포트 대한복강경위장관연구회(KLASS) 연구팀
 

초기·후기 합병증 발생률
복강경이 개복보다 낮아
수술 후 3년 재발률 비슷

 조기 위암 치료에서 보편화해 있던 내시경·복강경 수술이 진행성 위암에서도 개복 수술보다 합병증 발생률이 낮으면서도 재발률은 비슷한 안전한 수술로 판명됐다.
 
 아주대병원을 비롯한 13개 의료기관으로 구성된 대한복강경위장관연구회(KLASS) 연구팀은 2011년부터 진행한 국소진행성 위암에서 개복 수술과 복강경 수술의 안전성과 효용성을 비교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세계 최초로 다기관(국내 13개 의료기관)의 다수 위암 전문 외과 의사가 참여해 국소진행성 위암에서 개복 수술과 복강경 수술의 효용성을 비교한 대규모 전향적 3상 비교 임상 연구의 최종 결과다. 조기 위암 수술에서 복강경 수술의 안전성을 입증한 데 이어, 이번엔 국소진행성 위암에서도 복강경 수술의 안전성과 효용성을 확인한 것이다.
 
 이번 연구에는 아주대병원(한상욱·허훈 교수)과 신촌세브란스병원(형우진·안지영·김형일 교수), 서울대병원(양한광·이혁준·공성호 교수), 화순전남대병원(박영규 교수), 여의도성모병원(김욱 교수), 분당서울대병원(김형호·박도중 교수), 계명대 동산병원(류승완 교수), 동아대병원(김민찬 교수), 순천향대 부천병원(조규석 교수), 인천성모병원(김진조 교수), 국립암센터(김영우·류근원 교수), 강남세브란스병원(김종원 교수), 이대목동병원(이주호 교수) 등 13개 의료기관 20명의 외과 의사가 참여했다.
 
13개 의료기관 참여 10년간 임상 연구
 
위는 점막층, 점막 하층, 근육층, 장막층 등 총 4개의 층으로 이뤄졌으며 조기 위암은 점막층에만, 진행성 위암은 점막 하층 밑으로 종양이 뿌리내린 종양을 말한다. KLASS 연구팀은 2011년 11월
 
부터 2015년 4월까지 위암 수술을 받은 환자 중 무작위로 선정한 복강경 수술 환자 492명, 개복 수술 환자 482명을 최종 분석한 결과 초기 합병증(복강경 15.7%, 개복 23.4%)과 후기 합병증(4.7%, 9.5%) 모두 복강경 수술이 개복 수술보다 의미 있게 낮았다고 밝혔다. 특히 후기 합병증에서 수술 후 장 폐쇄율의 경우 복강경 수술(2%)이 개복 수술(4.4%)보다 크게 낮았다.
 
 또 수술 후 3년 무재발률의 경우 복강경 수술이 80.3%, 개복 수술이 81.3%로, 두 환자군 간에 의미 있는 차이는 없었다. 즉 수술 후 재발률은 개복 수술, 복강경 수술 모두 차이가 없었다.
 
 이번 연구의 연구책임자이며 논문의 책임 저자인 한상욱 아주대병원 위장관외과 교수는 “이번 연구는 국내 13개 의료기관의 외과 의사들이 10년에 걸쳐 위암에서 개복 수술과 복강경 수술의 효용성을 임상적으로 검증한 것으로, 전 세계적으로 위암에서의 복강경 수술의 표준 가이드라인을 정립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미국 임상종양학회지(Journal of Clinical Oncology) 8월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류장훈 기자 j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