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리말 바루기] ‘맞히기’와 ‘맞추기’

미국 캘리포니아주 수십 곳에서 퍼지고 있는 산불의 원인 중 하나가 밝혀졌다. 남부에서 번진 불은 태어날 아기의 성별을 지인들과 추측해 보는 불꽃놀이 파티에서 시작됐다고 한다.
 
이를 두고 “성별 알아맞추기 불꽃놀이가 대형 산불로 번져” “아들딸 맞추기 파티가 산불 원인으로 드러나” 등과 같이 잘못 표현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성별 알아맞히기 불꽃놀이’ ‘아들딸 맞히기 파티’로 고쳐야 바르다. 옳은 답을 골라내다는 뜻의 단어로는 ‘알아맞히다’ ‘맞히다’를 써야 한다.
 
‘맞히다’와 ‘맞추다’는 쓰임새가 다르다. ‘맞히다’는 “수수께끼를 맞혀 봐” “퀴즈의 답을 맞힌 사람이 누구일까?” 등처럼 사용한다. 문제에 대한 답을 틀리지 않고 적중시킨다는 의미다.
 
시험을 어떻게 쳤는지 궁금해 서로 답을 비교해 보거나 문제지를 푼 다음 해답과 대조해 보는 것은 ‘맞추다’로 표현하는 게 바르다. “시험이 끝나고 친구들끼리 답을 맞춰 봤다” “문제를 푼 뒤 답안지와 맞춰 봐라” 등과 같이 쓰인다. 둘 이상의 일정한 대상을 나란히 놓고 비교해 살핀다는 뜻이다.
 
‘맞추다’는 서로 떨어져 있는 부분을 제자리에 맞게 대어 붙이다, 정해 놓은 기준이나 규정에 맞도록 하다는 의미로도 쓰인다. “조각난 부분들을 하나하나 다시 맞춰 붙이고 있다” “심사 기준에 잘 맞춰라” 등처럼 사용한다.
 
대상끼리 서로 견줘 보는 것은 ‘맞추다’, 바른 답을 가려내는 것은 ‘(알아)맞히다’를 써야 한다. ‘알아맞추다’란 말은 사전에 없다. ‘알아맞히다’로 바루어야 한다. 
 
이은희 기자 lee.eunhee@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